'환경보전' 농경지 내 생물 다양성·생태환경 객관적 평가
농식품부, 생태환경 조사·평가 매뉴얼 마련…"성과 관리 기준"
윤광원 취재본부장
2020-05-20 11:51

   
농림축산식품부 청사 [사진=미디어펜]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정부가 환경보전 영농 활동 사업 농경지 내의 다양한 생물과 생태환경을 조사, 사업의 성과를 보다 객관적으로 평가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업환경보전프로그램 사업이 생물다양성과 생태환경 보전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기 위한 '농업 분야 생태환경 조사·평가 기준 및 매뉴얼'을 새로 마련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해 도입된 농업환경보전프로그램은 영농 과정의 수질·토양·생태계 오염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농업인 등을 대상으로 농업환경 보전 인식 제고 교육, 환경 보전형 영농 활동 컨설팅·실천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하지만 생물 다양성과 생태환경 보전 및 개선에 미치는 효과를 객관적, 정량적으로 조사·평가하는 방법은 아직 없다.


이에 따라 이번에 마련한 생태환경 조사·평가는 사업대상지 내 논(벼), 밭(고추), 과수원(사과) 등 특정 농경지별로 다양한 지표생물을 채집 개체 수 등을 조사하고, 그 결과를 점수화하는 방식이다.


지표생물별 점수와 지표생물의 종(種) 수 등을 종합, 생물 다양성과 생태환경의 양호도를 '매우 좋음'에서 '매우 나쁨'까지 5단계로 등급화한다.


농식품부는 이 결과를 내년부터 사업대상지에 적용, 사업성과 평가와 환류 등 성과관리 분야에 본격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매뉴얼은 사업 성과 평가 외에도 유기농 등 친환경 농법과 일반 농법이 생태환경에 미치는 영향, 지역 단위 농업환경 모니터링 등 각종 농업환경 관리 분야에 광범위하게 쓰일 것으로 기대된다.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