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춘 "윤미향, 사퇴하고 백의종군해야"
윤미향 거취 두고 당내 첫 사퇴 촉구 목소리
조성완 기자
2020-05-22 10:28

[미디어펜=조성완 기자]김영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정의기억연대의 운영을 두고 수많은 의혹이 제기된 윤미향 당선자의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민주당에서 윤 당선인의 거취를 공개적으로 압박한 것은 처음이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윤 당선자에 대한 의혹이 이제 더이상 해명과 방어로 끝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공적 단체를 운영하는 입장에서 후원금 및 보조금 사용과 관련해 여러 가지 문제가 있었던 것은 분명해 보이고 그가 어느 정도까지 책임을 져야하는지의 여부만 남아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페이스북에 남긴 글을 통해 정의기억연대 운영과 관련해 각종 의혹이 제기된 윤미향 당선자의 사퇴를 촉구했다./사진=김영충 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김 의원은 특히 “현재 민주당의 입장은 각종 감사와 수사 결과를 보고 나서 조치 여부를 결정하자는 것이지만 이는 국민여론과는 큰 차이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는 윤 당선자가 본인도 인정한 일부 문제들에 대한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 당선인 신분에서 사퇴하고 원래의 운동가로 돌아가 백의종군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해법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다만 “당사자가 정말 억울하다고 생각한다면 민주당이 즉시 진상조사단을 꾸려서 의혹의 진위와 책임의 크기를 가려 결정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당 차원의 조속한 결단도 요구했다. 그는 “이 문제는 거대 여당이 국정과 당 운영을 어떻게 해나갈지 국민들이 가름하는 첫 시험대가 될 것 같다”며 “더 늦기 전에 내일 금요일 최고위원회에서 신속한 결정을 내려주시길 당부드린다”고 촉구했다.


[미디어펜=조성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