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정의연에 의료·주거 보조금 10억...할머니들은 열악한 환경
온라인뉴스팀 기자
2020-05-23 15:26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정의기억연대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여성가족부로부터 받은 보조금과 관련해 의혹에 휩싸였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가 운영해온 정의연과 정대협은 2년간 위안부 할머니들에 대한 의료비, 장례비, 휠체어, 틀니, 주거환경 개선 등 맞춤형 지원비와 보호시설 운영비 명목으로 여가부로부터 약 10억 원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할머니들의 생활과 복지를 직접 지원하겠다는 취지로 받은 해당 보조금은 이용수 할머니가 "우리에게는 한 푼도 안 돌아왔다"고 주장해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가 운영해온 정의연과 정대협이 여가부 보조금과 관련해 의혹에 휩싸였다./사진=연합뉴스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이 22일 여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여가부에 들어간 정의연의 사업계획서엔 △비급여 치료비 등 의료비 및 의료용품 지원 △휠체어 실버카 등 활동 및 이동용 보조기구 지원 △명절 선물 △틀니 보청기 등 실생활 의료용품 △반찬 △주택 개·보수 등 주거환경 개선 △월 1회 정기 방문 △장례비 지원 등이 적혀있었다.


또 곽 의원이 자료를 살펴본 결과애 따르면 정의연은 여가부로부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건강치료 및 맞춤영 지원' 사업비로 지난해만 4억3200여만 원, 올해는 5억1500여만 원 등 2년간 총 9억4700여만 원을 지급받았다.


그러나 윤 당선자에게 한 푼도 받지 못했다는 이용수 할머니의 주장이 제기됐으며 이 할머니는 대구 임대아파트에 거주하는 등 대부분 열악한 환경에서 지내는 것으로 알려져 공분을 사고 있다.


정대협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보호시설 운영비 지원' 명목으로 2017년부터 올해까지 총 1억여 원을 받았다.


이에 따라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정의연과 정대협의 보조금 사용 내역에 대한 공개가 요구되고 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