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이태원에 이렇게 사람 없는 건 25년 넘게 처음"…심경 고백
이동건 기자
2020-05-25 00:3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홍석천이 코로나19 사태 후 활기를 잃은 이태원 상권에 안타까운 심경을 고백했다.


방송인 홍석천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태원 길에 몇 주째 이렇게 사람이 없는 건 25년 넘게 처음이다. 뭔가를 다시 시작해야겠다. 처음 이 골목에서 내 젊은 꿈을 이뤄냈던 것처럼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동네 상인분들과 함께 일어나려 한다"고 다짐했다.


이어 "13년 가까이 운영하던 마이첼시도 새 출발을 하려 한다. 부족한 점도 많겠지만 하나하나 소통하며 채워나가야겠다. 위기는 기회다. 움직여야 그 기회도 만들 수 있다. 가만히 좌절해 있는 건 포기하는 것이다. 욕하기보단 응원이 필요할 때다. 이태원을 사랑해주셨던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 새로운 노력들을 지켜봐 주시길"이라고 덧붙였다.


홍석천은 마스크를 쓴 자신의 모습을 공개하며 '#코로나극복' '#힘내라이태원' '#힘내요대구' '#의료진화이팅' '#자영업자힘내세여' 등의 해시태그를 남기기도 했다.



   
사진=홍석천 인스타그램


홍석천은 경리단길 상권 살리기에 앞장서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생계에 타격을 입은 임차인들을 돕기 위해 임대료를 감면했으며, 지난 3월 16일 코로나19 여파로 12년간 운영해온 가게의 첫 휴업을 결정했다.


최근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 후 성소수자들에게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독려하기도 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