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한미 방위비 협상, 전작권 전환과 무관“
김소정 부장
2020-05-27 11:13

[미디어펜=김소정 기자]청와대는 27일 ‘미국이 전시작전권 전환을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연계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하게 부인했다.


   
청와대./사진공동취재단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관련 보도를 언급, “한미는 현재 조건에 기초한 전작권 전환 계획에 따라 긴밀한 공조 하에 전작권 전환을 추진 중에 있다”며 “현재 추진 중인 전작권 전환과 방위비 분담금 협상은 무관하다”고 밝혔다.


앞서 한 언론은 익명의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전작권 전환 2단계 평가인 완전운용능력 검증 연합 훈련이 애초 8월에서 9월로 늦춰졌고, 미국이 한국에 과도한 검증 기준을 적용하려는 움직임을 보인다”고 보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또 한미연합훈련 연기에 대해서도 “코로나19로 인해 연합연습이 일부 조정됐다”며 “한미는 후반기 계획돼 있는 연합연습 시행을 위해 긴밀히 협조 중”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후반기 연합연습 계획은 한미가 현재 협의 중인 사안으로 구체적 내용을 공개하는 것은 제한된다”면서 "현재 추진 중인 전작권 전환과 방위비 분담금 협상은 무관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