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백호 홈런당 20만원+소형준 승당 30만원 적립…kt, 4년 연속 유소년 야구단 후원
석명 부국장
2020-05-28 14:16

[미디어펜=석명 기자] kt 위즈가 4년 연속 유소년야구단 후원을 이어간다. 올해는 투타에서 팀의 '젊은 피'를 대표하는 소형준과 강백호가 기금 적립에 나선다. 


kt 구단은 28일 홈구장인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K쇼핑을 운영하는 그룹 계열사 KTH와 함께하는 사회공헌 및 마케팅 협약식을 가졌다.


kt는 지난 2017년부터 선수단 시즌 기록과 연계해 사회 취약계층을 위한 후원금을 조성해왔다. 첫 해에는 마무리투수 김재윤의 세이브수,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는 황재균과 강백호의 홈런수를 기준으로 기금을 적립해 연고지 내 유소년 야구단에 용품과 활동비를 지원했다.


   
사진=kt 위즈


팀의 간판타자가 된 강백호는 올해도 뜻깊은 행사에 참가, 홈런 1개당 20만원을 적립한다. 고졸(유신고) 신인인 투수 기대주 소형준도 1승당 30만원을 적립한다. 


적립된 기금은 장애 아동과 비장애 아동이 함께 하는 '베스트윈 야구단'과 다문화, 탈북민 등 배려계층 아동으로 구성된 '멘토리 야구단'을 위해 사용된다.


데뷔 시즌부터 사회공헌 활동에 동참하게 된 소형준은 "첫 해부터 뜻깊은 행사에 참여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 기부에 많은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마운드 위에서 혼신의 투구를 하겠다"는 소감과 각오를 전했다.


이날 협약식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