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헬로비전, KCTV제주방송과 콘텐츠 교류·플랫폼 협력
28일 포괄적 업무 협약 체결
지역채널 오리지널 콘텐츠 교류·공동 제작 활성화 한뜻
권가림 기자
2020-05-28 14:28

   
송구영 LG헬로비전 대표(왼쪽)와 공대인 KCTV제주방송 대표가 협약식 이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헬로비전 제공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LG헬로비전과 KCTV제주방송 케이블 TV 경쟁력 강화를 위해 손을 잡았다. 


LG헬로비전은 KCTV제주방송과 케이블TV 경쟁력 강화를 위한 포괄적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송구영 LG헬로비전 대표와 공대인 KCTV제주방송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KCTV제주방송 본사에서 업무 협약식이 개최됐다. 


양사는 케이블TV 본원적 경쟁력 강화와 신성장 동력 확보를 목표로 △콘텐츠 교류 △케이블 플랫폼 기술 공유 △공동 사업 등 다양한 영역에서의 협력을 약속했다. 


양사는 지역채널 오리지널 콘텐츠 교류와 공동 제작 활성화에 뜻을 모았다. 


LG헬로비전과 KCTV제주방송의 우수한 지역채널 프로그램을 상호 교차 편성하고 지역 특화 콘텐츠도 공동 제작하기로 협의했다. 


케이블 플랫폼 기술 협력도 추진한다. 


개별 사업자가 독자 투자하기 어려운 △클라우드 방송 서비스 △방송 장비 △타깃팅 광고 시스템 등을 공유해 케이블 서비스를 고도화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부터 6개 케이블TV 사업자가 기술 협력을 이어오고 있는 만큼 KCTV제주방송이 합류할 경우 서울에서 제주까지 권역의 한계를 뛰어넘는 케이블 통합 서비스 환경이 구축될 전망이다.


또 케이블 사업 다각화를 위한 공동 사업도 모색한다. 케이블 차세대 성장 동력으로 자리매김한 △렌탈 △전기차 충전 △CCTV 등이 주요 협업 대상이다. 기술 솔루션과 유통망, 영업력을 공유함으로써 양사 간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공 대표는 "성공적인 케이블 협업 모델을 구축해 케이블 경쟁력을 높이고 고객들에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다양한 사업 영역에서 일궈낸 성공 경험을 공유하고 양사 공동 사업을 확대함으로써 케이블 상생 발전을 이뤄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KCTV제주방송은 제주도에 기반을 둔 대표적인 개별SO다. 방송 인프라 및 콘텐츠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서 개별SO의 모범 사례로 꼽힌다. 


항공기 이착륙 스케줄·관광지 정보·경조사 공유 등 지역 특화 서비스와 시트콤·리얼버라이어티·다큐 등 참신한 지역 밀착 프로그램으로 시청률과 시장점유율에서 지역민의 압도적 지지를 얻고 있다.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