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혁 방통위원장, 방송통신 실무자들과 현장간담회 가져
통신3사·웨이브·왓챠 등 현장 실무자와 현장 애로사항 공유
개인정보 규제 완화·OTT 시장 확대 등 개선사항 논의
권가림 기자
2020-05-28 15:24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왼쪽 여섯번째)이 28일 서울 마곡동 LG 사이언스파크에서 통신방송 기업 실무자와 정책현장 대화 이후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방통위 제공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방송통신위원회 워원장이 방송통신 관계자와 동영상 시장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한상혁 방통위 위원장은 28일 LG 사이언스파크에서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콘텐츠웨이브, 왓챠, 버넥트, 서틴스플로어 등 현장 실무자와 코로나19 이후 방송통신 발전방향과 현장 애로사항 등에 대한 의견을 공유했다.


또 △개인정보 관련 규제 완화와 기준 명확화 △OTT 등 인터넷동영상 시장 확대에 따른 통합시청률 도입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생태계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기 위한 통신사와 제작사간 협력방안 △OTT 무료시청 후 유료 전환 시 준수 기준 마련 등 산업 활성화와 이용자 보호를 위한 다양한 정책 개선사항도 논의했다.


한 위원장은 “우리나라 방송통신은 해외에서도 인정할 정도로 코로나19를 대응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며 “정부는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서비스 확산 등 방송통신 환경변화에 맞게 대·중소 사업자간 상생과 이용자 후생을 위한 건강한 방송통신 생태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간 방송통신 콘텐츠 제작과 유통 현장에서 쌓아온 실무자 노하우와 열정이 국내 방송통신 산업에 활력이 되도록 역할을 해달라”고 강조했다. 


방통위는 방송통신 콘텐츠 관련 정책현장 대화를 시작으로 다양한 현장 의견수렴을 위해 실무자 중심 정책현장 대화를 이어갈 계획이다.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