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키르기스스탄 교민 170여명 수송 2차 전세기 운항
박규빈 기자
2020-05-29 13:31

   
티웨이항공 여객기./사진=티웨이항공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티웨이항공이 지난 4월에 이어 키르기스스탄에 체류 중인 재외국민을 수송하기 위해 전세기 운항을 추진한다.


29일 티웨이항공은 이날 오전 8시 전세 항공편 TW9601편이 인천공항을 출발해 비슈케크에 도착 후 30일 오후 9시 20분경 TW9602편 항공기가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천공항을 출발하는 TW 9601편에는 57명이 탑승했고, 귀국편인 TW9602편에는 170여명의 교민이 입국할 예정이다.


지난 2월 처음으로 운수권을 배분받은 티웨이항공은 주키르기스스탄대한민국 대사관의 요청으로 4월 11일 전세기 운항을 안전하게 진행하였다. 이 후 지속적인 관련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교민 수송을 위한 2차 전세기 운항을 결정했고, 이와 함께 지속적인 항공운항을 통한 문화교류에 대해서는 논의했다.


티웨이항공은 이번 진행되는 전세기 운항에 맞추어 현지 교민들을 위한 코로나 바이러스 진단키트를 제공할 예정이다. 총 900회를 테스트할 수 있는 진단키트는 재외국민들의 안전 확보를 위해 사용된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처음 가는 운항지였지만 대사관·교민회 등 관련기관의 협조로 안전하게 1차 전세기를 운항했다"며 "재외국민을 위한 전세기 운항 뿐만 아니라, 국내 항공사 첫 정기편 직항 노선 취항을 통해 문화교류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