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향하는 시선..."지켜봐"·"밝혀지길"·"반성없어
민주당 "검찰수사 진행 중...지켜보고 입장 밝힐 것"
통합당 "지지율 안 떨어지니까 자신 있게 밀고나가는 것"
정의당 "민주당, 의혹 해소 노력에 손놓고 있는 것 아냐?"
손혜정 기자
2020-05-29 18:13

[미디어펜=손혜정 기자]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정의기억연대(정의연) 기부금 부정 사용 의혹에 휩싸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의 '사퇴 거부' 기자회견에 여당은 여전히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유지했고 야권은 "오늘만 버티면 된다는 생각"이라고 비판했다. 


윤 당선자는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대협과 정의연의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착취 및 기금 횡령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전면 부정했다. 아울러 그는 국회의원직을 사퇴할 의사가 없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허윤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민주당은 윤 당선자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그 결과를 지켜보고 향후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범여권인 정의당은 윤 당선자보다는 민주당의 태도를 지적하고 나섰다. 김종철 정의당 선임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렇게까지 의혹이 커지는 동안 민주당이 윤 당선자 개인에게 책임을 돌려놓고 당으로서의 의혹 해소 노력에는 손놓고 있었던 것은 아닌지 유감"이라고 말했다.


   
▲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가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기부금 부정 사용 의혹 등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 선임대변인은 윤 당선자가 기자회견에서 '모든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검찰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면서 "윤 당선자가 국민에게 사죄하면서도 개인의 부정 등이 없었다고 말하고, 검찰 조사에도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힌 만큼 그간 제기됐던 모든 문제가 이후 투명하게 밝혀지길 바란다"고 다소 모호한 스탠스를 유지했다.


그러면서 허 대변인은 "검찰도 신속한 수사를 통해 논란을 조속히 종식시키고 진실을 밝히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반면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은 '윤미향 기자회견' 내용을 두고 "상응하는 책임을 지겠다면서 사퇴 요구에 대해서는 거절했다"며 "구구절절 이야기했지만 속 시원한 해명은 없었고, 결국 '오늘 하루만 버티면 된다'는 생각만이 묻어나는 기자회견"이라고 날을 세웠다.


황규환 통합당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혹시나 하며 최소한의 양심을 기대했던 국민들 앞에서 윤 당선자는 고개를 숙였지만 태도는 당당했고, 죄송하다고는 했지만 반성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황 부대변인은 "회계부정과 기부금 운용, 횡령 의혹에 대해 '악의적 보도'라고 일축했다"면서 "후원금 모집 등 민감한 사안에 대해서는 검찰조사 중이라는 허울 좋은 변명으로 피해갔다"고 꼬집었다.


그는 "윤 당선자는 이제 끝이라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틀렸다"며 "이제 시작이다. 검찰의 수사와 법의 심판은 아직 시작되지도 않았다"고 했다.


이어 "내일부터 국민들은 '국회의원 윤미향'을 볼 수밖에 없게 됐지만, 국회의원직이 윤 당선자를 지켜줄 수는 없다"며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말이 진심이라면, 스스로 사퇴하고 조사를 받는 것이 국민들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일 것"이라고 일갈했다.


김태흠 통합당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성명서를 내고 "윤 당선자가 예상대로 뻔뻔한 변명만 늘어놓고 사퇴는 거부했다"고 질타했다.


그는 "윤미향은 이미 드러난 '회계 부정처리', '안성 쉼터 고가 매입', '후원금 개인계좌 모금' 의혹만으로도 공직자로서의 자격이 없다"며 "동네산악회의 회비사용 정리도 이처럼 난잡하게 하지는 않는다"고 힐난했다.


이어 "윤미향과 정의연에게 위안부 할머니들과 그분들의 슬픈 과거는 그저 '돈벌이 수단'이자 '사업 아이템'에 불과했다"며 "아픈 역사의 당사자인 위안부 할머니들을 내세워 개인적 이익을 취했다면 이는 형사범죄를 넘어 '아픈 역사를 악용한 대역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2008년 사망한 고 심미자 할머니의 일기장에 '정대협은 위안부 피를 빨아먹는 거머리'라고 기록됐다고 한다"며 민주당을 향해선 '감싸기'로 일관했다간 '대역죄'의 공범이 되는 행위라고 경고했다.


한편, '윤미향 사태'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의 지지도는 이날 지난주보다 1%p 오른 47%를 기록했다고 한국갤럽은 발표했다. 또 한국갤럽은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도 3주째 65%를 유지했다고 밝혔다(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


이에 장성철 공감과논쟁 정책센터 소장은 '미디어펜'에 "이런 일(윤미향 사태)이 일어나면 지지율이 확 떨어지는 게 맞는데 안 떨어지니까 자신있게 밀고나가는 것"이라며 민주당의 '윤미향 사수'를 지적했다.


장 소장은 "민주당 측으로부터 들은 바로는 '(윤미향은) 더불어시민당이 공천한 거지 민주당은 받아들인 것 뿐이다, (민주당이) 공천한 건 아니다라는 입장인 것 같더라"라며 "검찰 조사 후 법률적으로는 책임져도 정치적 책임은 안 지겠다는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신율 명지대 교수는 '미디어펜'에 "(윤 당선자가) 사퇴하면 본인 잘못 인정하는 꼴이기 때문에 (하지 않을 것)"라며 "본인이 사퇴 안 하겠다면 국회가 할 수 있는 일이 사실상 많이 없다"고 말했다.


신 교수는 "'책임론'이라는 것도 공식적으로 뭐가 나와야 요구할 수 있다"며 통합당이 발족한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의 역할·기능에 대해서도 "정당 차원의 TF는 한계가 있어서 검찰조사에서 조금이라도 결과가 나와야 국정조사도 요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통합당의 '윤미향 TF' 위원장을 맡고 있는 곽상도 의원은 전날(28일) 페이스북을 통해 "가짜뉴스와 정대협(정의연)의 비위의혹 등이 철저한 검찰 수사를 통해 명백히 밝혀지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미디어펜=손혜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