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바꾼 전자·IT 채용지형
삼성, 30~31일 온라인 필기시험…SK도 채용
네이버·엔씨·넷마블 등 IT업계 인턴십 채용
LG 채용 미지수…KT도 수시채용 계획은 아직
권가림 기자
2020-05-31 09:34

   
지난 1월 8일 서울 서초구 aT센터에서 열린 2020 공공기관 채용정보 박람회를 찾은 학생과 구직자들이 채용 관련 상담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대기업들의 채용에도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여전히 신입 공채 일정을 잡지 못하는 곳이 있는가 하면 그나마 채용을 재개한 곳들은 이전과는 다른 방식을 보이고 있다.


삼성은 31일 삼성직무적성검사(GSAT) 3·4차 시험을 오전 9시와 오후 2시 각각 나눠 진행한다.


지난달 미뤘던 신입 공채를 시작한 삼성은 30일과 이날 '삼성고시'라 불리는 필기시험을 4회로 나눠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이틀간의 온라인 시험을 위해 삼성은 시스템 안정에 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삼성은 직원들을 동원해 모의 테스트를 치렀고 지난 26~27일에는 예비소집을 통해 응시자들의 접속 시스템과 컴퓨터 사양 등을 점검했다. 


삼성이 지난 2018년 향후 3년간 4만명을 채용하겠다고 밝힌 점을 고려하면 채용 규모는 예년 수준과 비슷할 것으로 보인다.


SK그룹은 오프라인 필기시험을 고수했다. SK텔레콤, SK하이닉스, SK브로드밴드 등 계열사는 지난 24일 서울 내 대학 두곳에서 필기시험을 치렀다.


LG는 매년 3~4월 채용 공고를 내고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했지만 올해는 채용 시기, 채용 방법 등이 확정되지 않았다. LG디스플레이 등 일부 주요 계열사는 올해 상반기 채용계획 없음을 밝혔다. 


IT업계에서도 채용에 시동을 걸고 있다. 


네이버는 이르면 6월 서비스·신사업 개발, 마케팅, 홍보 등 인턴십 프로그램 선발 절차를 진행한다. 하반기에는 개발자 직군 등 신입 공채를 계획하고 있다. 카카오 역시 지난 4월부터 이달까지 200~300명을 선발하는 채용연계형 인턴십을 실시했다. 


엔씨소프트는 올해 상반기 인턴십에 이어 하반기에 50~60명을 채용하는 신입사원 공채를 실시할 예정이다. 넥슨코리아와 넷마블은 올해 상반기 수시 채용을 진행했다. 넷마블은 하반기 신입공채도 준비 중이다. 


컴투스는 내달 8일까지 게임사업, 기획, 프로그래밍 등 인턴십 참가자를 모집한다. 코로나19로부터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열감지 체크와 투명 가림막 설치 등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KT의 경우 매년 두 차례 진행하던 정기 공개채용을 폐지했다. 빈자리는 인턴 기간을 거쳐 정직원으로 전환되는 수시·인턴채용으로 채울 계획이지만 아직 채용 계획은 없다.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