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구로서비스센터 매각…현금 1800억 유동성 확보
매각 후 임대 방식으로 기존 서비스 유지
김태우 기자
2020-06-01 09:18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쌍용자동차가 서울서비스센터 매각을 통해 재무구조 개선에 필요한 현금을 확보하게 됐다. 


쌍용차는 그동안 임직원들의 임금·복지 축소에 이어 비핵심자산 매각을 통해 경영 쇄신에 전력을 다하겠다는 방침을 밝혀왔으며 이미 부산물류센터 매각이 확정했다.


   
쌍용차는 서울 구로동에 위치한 서울서비스센터를 1800억원에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쌍용차


쌍용차는 서울 구로동에 위치한 서울서비스센터를 1800억원에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 자산은 토지면적 1만8089㎡(5471평), 건평 1만6355㎡(4947평)규모다.


매각은 경쟁입찰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매각 후 임대 조건으로 기존 고객 서비스는 유지할 예정이다. 매각 대금은 이달 말까지 입금돼 7월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금 900억원 상환 및 미래 투자재원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쌍용차는 지난달 15일 국내.외 자산운용사, 증권사, 부동산개발사, 시공사 등 20여 개사를 대상으로 입찰안내서를 발송했으며, 8개사가 입찰에 참여하는 등 치열한 경쟁 속에 25일 우선협상대상자로 피아이에이(PIA)가 최종 선정됐다.


쌍용차는 서울서비스센터는 임대 조건으로 매각이 진행된 만큼, A/S 등 고객 서비스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며, 앞으로 보다 나은 고객 만족과 서비스 품질 제공을 위한 대안 마련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부산물류센터에 이어 신규 자금조달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비 핵심자산 매각작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만큼 코로나 사태 이후 시장상황 호전에 대비한 신차개발은 물론 상품성 모델 출시를 통해 연내 제품군 재편작업에도 탄력이 붙게 됐다고 덧붙였다.


쌍용차는 올해 하반기 G4 렉스턴 부분변경 모델과 티볼리 롱바디 버전인 티볼리 에어 재 출시뿐 아니라 내년 초 국내 첫 준 중형 SUV 전기차 출시를 위한 막바지 개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향후 신규 투자자 유치를 통한 유동성 확보는 물론 재무 구조조정의 차질 없는 진행을 통해 쌍용차의 지속경영 가능성 등 회사의 실현 가능한 경영계획을 조속히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현재 추진 중인 경영쇄신 방안과 비 핵심자산 매각을 통한 단기 유동성 문제 해결뿐만 아니라 기업의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여러 이해관계자들과의 협력 방안 모색에도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쌍용차가 현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경영정상화를 이룰 수 있도록 국가적인 지원과 사회적 관심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