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라, 해외 M&A 지원사업 성공사례집 발간
M&A 추진동기, 해외 영업망 확보·원천기술 확보·해외 생산거점 확보 등 다양
박규빈 기자
2020-06-01 11:00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1일 코트라가 해외 M&A 지원사업 성공사례집 '중소·중견기업, 해외 M&A에서 길을 찾다'를 발간한다고 밝혔다.


코트라는 국내 중소·중견기업이 외국기업을 인수하는 '아웃바운드 M&A'의 모든 과정을 직접 지원하고 있다. 해외 피인수기업 발굴, 실사·가격협상, 딜 클로징(deal closing) 등을 뒷받침하며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성사된 계약은 55건이다.


해외 M&A는 첨단기술, 영업망 등 핵심 역량을 단시간에 확보해 글로벌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효율적인 방법이다. 그동안 중소·중견기업은 매물정보, 노하우가 부족하고 절차가 복잡해 M&A에 부담을 느끼는 경우가 많았다.


코트라는 우리 중소·중견기업이 실제 적용할 수 있는 모델과 전략을 제시하기 위해 55개 계약 성사 프로젝트를 분석했다. 유형·전략·성과를 정리해 우수사례 10개를 선정했다. 이번 사례집에는 M&A 추진동기·진행과정·인수 후 운영실태 등 알찬 정보가 담겼다.


M&A 추진동기는 △해외 영업망 확보(38%) △원천기술 확보(27%) △해외 생산거점 확보(22%) △신사업 발굴(13%) 등으로 나타났다. 또한 계약이 성사된 건 중 90%가 중소·중견기업으로 건당 평균금액은 166억원으로 나타났다.


중소·중견기업이 M&A를 전략적 수단으로 활용한 사례도 실렸다. A사는 독일 법정관리 업체를 인수해 현지 글로벌 자동차 메이커에 부품을 공급하고 있다. B사는 네덜란드 기업에 지분을 투자해 독점 협력관계를 구축한 후 첨단 광통신장비 개발에 성공했다. C사는 베트남 기업을 인수해 인·허가 절차 등 복잡한 준비단계를 생략할 수 있었다.


김주철 코트라 투자M&A팀장은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공급망 재편이 진행되면서 M&A는 우리 기업의 새로운 기회로 떠오르고 있다"며 "이번 사례집이 앞으로 우리 중소·중견기업의 M&A 길라잡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