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무역협회-미국 스타트업 정키, 테스트베드·오픈 이노 MOU
월마트·페덱스·타이슨 푸드 등 상업시설에 추진
박규빈 기자
2020-06-01 11:00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한국무역협회가 1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소재 코엑스에서 미국 스타트업 지원재단 스타트업 정키(Startup Junkie)와 스타트업 해외 테스트베드 및 오픈 이노베이션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스타트업 정키는 월마트 창업자 샘 월튼 일가가 직접 출연 및 후원하는 재단으로 유명하다. 미국 상무부·아칸소 월튼 경영대학 등 미국 정부기관 및 대학도 스타트업 정키를 후원하고 있다. 월마트·페덱스·타이슨 푸드 등 대기업을 주요 협력 파트너로 두고 있으며 최근 서울에 거점을 구축해 무역협회와 공동으로 국내 스타트업의 기술검증(PoC) 파일럿 테스트 지원과 투자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


이날 업무협약식은 이동기 한국무역협회 혁신성장본부장과 루이스 디젤 스타트업 정키 아시아 대표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두 기관은 협약을 통해 △월마트·페덱스·타이슨 푸드 등 스타트업정키 파트너 기관 상업시설 내 국내 스타트업 기술 적용·실증 차원 테스트베드 사업 추진 △기업형 액셀러레이터(AC) 프로그램 공동 추진 △월마트 등 유통채널 내 국내 스타트업 혁신 제품 입점 지원 △양국 스타트업·벤처 생태계·오픈 이노베이션 현황 정보 공유 △아시아태평양 지역 스타트업 지원 차원  자원 공유 등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이동기 한국무역협회 본부장은 "지난해 민간 공모로는 국내 최초 진행한 '코엑스 스타트업 테스트베드'의 성공을 발판 삼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롯데마트까지 테스트베드의 외연을 확장한 바 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월마트 등 해외 대기업의 주요 상업시설을 우리 스타트업 기술 실증의 장으로 삼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루이스 디젤 스타트업 정키 아시아 대표는 "테스트베드 사업은 파일럿을 통해 상호 적합성을 신속히 확인할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라며 "앞으로 무협과 함께 스타트업 성장 생태계 조성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