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개척교회 모임 코로나19 확진' 목사 딸 근무 중인 치매안심센터 페쇄
온라인뉴스팀 기자
2020-06-01 11:41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인천에서 열린 개척교회 모임에 참석한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목사들 중 한 명의 딸이 치매안심센터 근무자인 것으로 확인돼 해당 시설이 폐쇄됐다.


인천시 서구는 1일 가정동에 있는 '서구 치매안심센터' 시설 전체를 폐쇄했다고 밝혔다. 해당 센터는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연희동 한 교회의 목사 A(67·남·인천 227번)씨의 딸이 근무하는 곳이다.



   
사진=연합뉴스


A씨는 최근 인천에서 열린 개척교회 모임에 참석한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구는 A씨의 접촉자인 아내와 딸 등 2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혹시 모를 추가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센터를 대상으로 긴급 방역을 하고 시설 전체를 폐쇄했다.


A씨의 딸을 포함한 센터 직원 24명뿐만 아니라 딸과 접촉한 보건소 직원 1명 등 25명에 대해 자가격리 상태로 검체 검사를 진행 중이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