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지원 10조·기업 지원 30.7조 3차 추경 편성
당정, 1일 단일 추경 역대 최대 규모...조정식 "6월 임시회서 처리"
조성완 기자
2020-06-01 14:34

[미디어펜=조성완 기자]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국난을 극복하기 위해 통상 7월에 발표하는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한 달 먼저 발표하기로 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및 3차 추경 당정 협의’를 갖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조 정책위의장에 따르면 당정은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3차 추경을 통한 확장적 재정정책 기조 유지 △투자세액공제 개선 △한국판 뉴딜 추진 △유망 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K유니콘 프로젝트' 등을 담기로 했다. 이를 위해 3차 추경은 단일 추경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로 편성할 계획이다.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사진=연합뉴스

소상공인에게 긴급자금 10조원을 지원할 수 있도록 신용보증기금 출연도 확대한다. 주력사업과 기업 지원을 위해서는 30조7,000억원 규모의 채권안정펀드·증시안정기금 조성을 지원하고, 20조원 규모의 비우량 회사채·기업어음(CP) 등을 매입할 수 있도록 재정을 투입한다. 


고용유지지원금을 58만명으로 확대하고, 비대면·디지털 일자리 등 55만개 긴급 일자리도 공급한다. 오는 2022년까지 전국에 공공와이파이 4만1천곳을 단계적으로 설치해 통신 부담을 줄인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온누리 상품권 2조원, 지역사랑상품권을 3조원을 추가 발행해 각각 10% 할인해 판매한다.


디지털·그린 뉴딜 등이 포함된 한국판 뉴딜 재원은 추경을 통해 마련한다. 특히 그린 뉴딜 사업을 위해 2022년까지 노후 공동건축물에 고효율단열제 환기시스템을 보강하는 내용을 중심으로 하는 그린리모델링을 완료할 방침이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플루 무상 접종 대상 연령을 만 14세에서 18세로 상향, 총 235만명 추가하는 예산도 반영하기로 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추경 재원은 세출 구조조정을 통해 일부 마련하고 나머지는 국가부채에 반영해 조달하게 된다"며 "추경을 통한 재정 지원을 기다리는 현장 수요가 간절한 점을 고려해 원 구성을 조속히 완료하고 6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조성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