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 국가 대전환 이룰 미래비전”
“외환위기‧금융위기 때 격차 벌어져…이번엔 격차 좁히는 과정 필요
김소정 부장
2020-06-01 21:28

[미디어펜=김소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일 제6차 비상경제회의 마무리 발언에서 ‘한국판 뉴딜’과 관련해 “단순히 위기국면을 극복하는 프로젝트의 하나이거나 미래 과제 중의 하나를 넘어서 총체적으로 대한민국이라는 국가의 대전환을 이뤄내게 하는 미래비전”이라고 정의했다.


이를 위해 문 대통령은 오는 7월에 발표할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에는 “훨씬 더 포괄적이고 큰 스케일로, 긴 구상을 담아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에서 제6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청와대

문 대통령은 종합계획의 구체적 완성을 앞두고 두 가지를 지시했다. 


첫째, 당·정·청의 협업을 통해 내용을 알차게 보강하고, 둘째는 범정부적인 추진체계를 만들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4월 22일 제5차 비상경제회의에서 한국판 뉴딜 개념을 처음으로 제시했다. 이후 문 대통령은 지난달 10일 취임 3주년 특별연설에서 디지털 뉴딜을 중심으로 한 한국판 뉴딜 구상을 밝힌 데 이어 지난달 20일에는 한국판 뉴딜의 영역에 그린 뉴딜을 추가하기로 결정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최근에는 다시 한 차례 더 한국판 뉴딜의 개념을 보완하도록 지시하면서 밑그림을 완성시켰다”며 “비공개로 보완을 지시한 내용이 바로 사람 우선 및 포용국가라는 가치를 한국판 뉴딜의 ‘토대’로 받치도록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날 문 대통령이 모두발언에서 밝힌 대로 한국판 뉴딜은 탄탄한 고용안전망의 토대 위에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이라는 두 개의 축으로 서게 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에서 또 한 가지를 당·정·청 인사들에게 특별히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모든 위기 국면마다 극복 과정에서 (국민 삶의) 격차가 벌어져왔다”면서 “외환위기 당시 양극화가 심화됐고, 금융위기를 거치면서 다시 격차가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번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다시 격차가 벌어져선 안 된다”며 “이제야말로 (위기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격차가 좁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정·청 인사들에게 “그런 공감대를 이뤄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 이어 마무리발언에서도 “재정당국이 신속·과감하게 대책을 내놓았다”며 다시 한 번 감사의 뜻을 밝혔다. 또 민주당을 향해서도 “긴급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지급하는 문제를 놓고 결단하기 어려운 점이 많았는데, 당에서 호흡을 잘 맞춰줬다”며 감사를 표했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