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시원, 사칭 피해 호소 "채팅으로 기부금 요청하지 않는다"
이동건 기자
2020-06-02 09:0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최시원이 사칭 피해를 호소했다.


슈퍼주니어 최시원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제의 축제의 여운이 가시기 전에 알려드려야 할 사실이 있다"면서 "저를 사칭해서 기부금을 모금하는 계정이 있다는 제보를 받았다. 주의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 공식 사이트 또는 합법적 재단, 법의 테두리 내에 있는 비영리 단체에만 후원을 하고 있다"면서 "저는 기부와 관련해 개인 계정으로 일대일 채팅을 요청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최시원은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최시원의 SNS 계정을 사칭한 사람이 "현재 나는 자선 활동을 하고 있다. (자선 활동을) 지지해 줄 수 있느냐"고 묻고, 상대가 "물론이다. 당신을 좋아한다"고 답하는 모습이 담겼다.



   


최시원이 속한 슈퍼주니어는 지난달 31일 네이버 V LIVE를 통해 생중계된 '비욘드 더 슈퍼쇼'(Beyond the SUPER SHOW)에 참여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