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물가상승률 8개월만에 마이너스...0.3% 하락
정부 "공급측 요인에 의한 일시적 저물가…디플레 아니다"
윤광원 취재본부장
2020-06-02 10:24

   
마트 채소코너 [사진=미디어펜]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국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8개월 만에 마이너스로 떨어졌다.


국제유가 하락으로 석유류 가격이 큰 폭으로 떨어진 영향이 가장 컸으며, 고교 무상교육 실시 등으로 공공서비스 물가가 하락한 것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쳤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소비자물가 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 5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4.71(2015년=100)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0.3% 하락했다.


작년 9월 소비자물가지수가 전년 동월 대비 0.4% 하락, 사상 처음 마이너스를 기록한 이후 8개월 만에 다시 마이너스가 됐다.   

  

물가 상승률은 작년 12개월 연속 1%를 밑돌다 올해 1∼3월에는 1%대로 올라섰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4월에 다시 0%대 초반으로 떨어졌고 5월에는 마이너스로 내려갔다.


농·축·수산물 가격은 3.1% 상승했으며, 코로나19 여파에 가정 내 음식 소비가 늘어난 영향 등으로 축산물(7.2%)과 수산물(7.7%) 가격이 많이 올랐다.


반면, 공업제품은 2.0% 하락했는데, 특히 국제유가 하락의 영향으로 석유류 가격이 18.7% 급락하며 전체 물가를 0.82%포인트 끌어내렸다.


지난달 서비스 물가는 0.1% 상승, 지난 1999년 12월(0.1%) 이후 최저치였다. 


특히 공공서비스 물가가 1.9% 하락해 전체 물가를 0.27%포인트 낮췄는데, 정부 정책으로 고교 및 유치원 납입금이 많이 떨어진 데 따른 것이다.


개인서비스 물가는 0.9% 올랐으며, 이중 외식 물가는 0.6% 상승하는 데 그쳐 예년보다 상승률이 크게 둔화했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여행 관련 서비스 물가가 낮아지며 외식 외 물가도 1.2% 상승에 머물렀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물가 하락의 가장 큰 원인은 국제유가 하락에 따른 석유류 가격 급락이었고 교육분야 정책 지원으로 공공서비스 가격이 하락한 점도 영향을 미쳤다"며 "이외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으로 서비스물가 상승이 일부 둔화된 점도 작용했다"고 말했다.


이어 "긴급재난지원금이 경기도 등에서 4월에 지급됐지만, 전국적으로는 5월 중순부터 쓰이기 시작, 재난지원금 효과는 6월 통계에 반영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계절 요인이나 일시적 충격에 따른 물가 변동분을 제외하고 장기적인 추세를 파악하기 위해 작성한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지수(근원물가)'는 1년 전보다 0.5% 상승에 그쳤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인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는 전년 대비 0.1% 상승을 기록했다.


어류·조개·채소·과실 등 가격 변동이 큰 50개 품목을 기준으로 산정하는 '신선식품지수'는 1년 전보다 3.4% 상승했다.


반면 체감물가를 파악하기 위해 전체 460개 품목 가운데 자주 구매하고 지출 비중이 큰 141개 품목을 토대로 작성한 '생활물가지수'는 0.7% 하락했는데, 해당 지수에서 고교 납입금, 석유류 등의 반영 비중이 높은 영향을 받았다.


소유주택을 사용하면서 드는 서비스 비용을 추가한 자가주거비포함지수는 1년 전보다 0.2% 하락했다.


통계청은 이번 물가가 일시적인 저물가라며 디플레이션 가능성에는 선을 그었다.


안 심의관은 "디플레이션은 경기가 안 좋아지며 수요 부족에 의해 물가가 낮아져 일정 기간 지속하는 것을 일컫는데, 이번 물가 하락의 원인은 수요 측이 아닌 공급 측 요인이고, 마이너스 물가 기간이 한 달밖에 되지 않았으므로 디플레이션으로 판단하기는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로 경제 전체의 불확실성이 매우 커서 향후 물가 예측이 어렵다"며 "유가 반등, 긴급재난지원금 집행, 글로벌 밸류체인(GVC) 문제로 인한 공급 애로 등 물가 상승 요인과 그 외 물가 하락 요인이 혼재해 있다"고 설명했다.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