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추경 일주일 연기하면 "심사 참여"
민주당, 3조1031억5000만원 증액된 3차 추경 '7월3일까지 처리'
통합당, "추경 처리 기한 7월11일로 연기하면 예결위 심사 참여"
손혜정 기자
2020-06-30 14:38

[미디어펜=손혜정 기자]미래통합당이 추가경정예산 처리 기한을 연기하면 심사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의 국회 상임위원회 독식과 초유의 상임위원 강제배정에 반발하고 있는 통합당은 추경 처리 기한을 7월 11일로 연기하면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심사에 참여하겠다는 입장이다.


최형두 통합당 원내대변인은 30일 국회 의원총회 도중 취재진과 만나 "35조 원이라는 어마어마한 예산 심사를 사흘만에 마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7월 11일까지를 시한으로 한다면 통합당이 논의에 참여해 목적에 맞는 예산을 함께 만들겠다"고 말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와 당 소속 국회의원들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계단에서 국회의장의 강제 상임위 위원 배정과 상임위원장 일방 선출에 항의 하는 규탄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사진=미래통합당

현재 민주당은 6월 국회 회기가 종료하기 전, 7얼 3일까지 3차 추경을 처리하겠다는 의지다. 아울러 3차 추경은 상임위 단계에서 3조 1031억 5000만원이 증액되었으며 민주당은 이날까지 예결위를 거쳐 본회의 의결에 부치겠다는 입장이다.


최 원내대변인은 "(추경 처리 시한을 정한 것은) 국회를 통법부로 만들고 (청와대) 출장소로 만들어 들러리를 세우는 것"이라며 "(심사를 담당하는) 예결위에 저희를 강제 배정한 상태고 사임계가 수리되지 않아 활동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다만 최 원내대변인은 "국회가 임시회를 열 계획이기 때문에 7월 11일까지 시한을 준다면 추경을 심의해서 정말 추경 목적에 맞는 예산을 함께 만들 것"이라며 상임위원 재배정 등 말미를 요구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당사자에게 한번 묻지도 않고 103명의 야당 의원을 강제 배정한 것은 권한 남용"이라며 "집단 사임계를 냈는데도 (사임을) 허용해주지 않겠다고 한다. 독재국가인가"라고 반문했다.


아울러 최 원내대변인에 의하면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국회의장께서 야당 의원 103명을 상임위에 강제배정한 것은 헌법 위반이 되고 국회의장 권한 남용이기 때문에 헌재에 권한 쟁의심판 청구를 제기할 것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미디어펜=손혜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