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EU 정상 화상회담 “한반도 평화 노력 지지”
코로나19 공조 강화 및 한-EU 전략적 동반자 관계 발전 방안 논의
김소정 부장
2020-06-30 18:04

[미디어펜=김소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30일 EU정상회의의 샤를 미셸 상임의장 및 우르술라 폰 테어 라이엔 집행위원장과 화상으로 정상회담을 갖고 코로나19 한반도 지역 정세 등을 논의했다.


한-EU 양측은 이날 화상 정상회담 결과 코로나19 극복 위한 연대, 전략적 동반자 관계 재확인, 북한을 관여시키는 우리정부 노력 지지 등을 포함한 공동언론발표문도 채택했다.

 

이번 화상 회담은 작년 말 출범한 EU 신지도부와의 첫 정상회담이자 코로나 국면 이후 올해 최초로 개최된 양자 정상회담이다. 당초 올해 상반기 서울에서 개최하려던 정상회담이 순연됐다가 EU측이 우선 화상 회담을 제안해 성사됐다.


양측 정상들은 한국과 EU 간 보건, 경제 분야 등에서의 코로나 대응 경험을 공유하고, 상호 공조 방안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


EU 정상들은 한국정부가 신속하고 투명하며 혁신적인 조치들을 통해 코로나에 효과적으로 대응해왔음을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정부가 코로나 방역과 치유 과정에서 축적하고 있는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활용해 국제사회의 코로나 대응 노력에 기어코자 하는 의지를 적극 표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유럽연합(EU)의 샤를 미셸 정상회의 상임의장,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과 화상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청와대

문 대통령은 공개된 발언에서 “올해는 한국과 EU가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맺은지 10년이 되는 뜻깊은 해”라며 “우리는 경제통상, 기후변화, 개발, 보건 등 많은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해왔고, 인류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면서 우정을 다졌다”고 말했다.


이어 “EU는 한국의 가장 큰 투자 파트너이자 제3의 교역 파트너이다. 한국은 EU와 3대 핵심 협정을 모두 체결한 최초의 국가이고, 한-EU FTA는 경제협력의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3대 핵심 협정은 기본협정, FTA, 위기관리활동 기본협정이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우리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변함없는 지지와 성원을 보내주신 것에 대해서도 항상 든든하게 생각한다”면서 “한국은 지난 10년간 함께 이룬 성과를 토대로 더욱 굳건하게 협력할 것이며, 코로나 이후의 세상을 함께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날 문 대통령은 “‘유럽 그린 딜’ 정책과 우리정부가 추진하는 ‘그린 뉴딜’ 정책이 중요 파트너가 되길 기대한다”면서 “평화의 위협에 ‘석탄철강공동체’라는 창의적 노력으로 극복한 유럽의 용기가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는 우리에게 깊은 공감을 줬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유럽연합(EU)의 샤를 미셸 정상회의 상임의장,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과 화상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청와대

현재 한국의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유럽 의약품청(EMA) 간에는 코로나 관련 ‘임시 비밀유지약정’ 체결을 비롯해 한-EU 보건당국간 정보 공유 협력이 긴밀하게 진행되고 있다. 이날 양측 정상들은 향후 백신‧치료제 관련 연구개발 및 WHO 차원에서의 공조 방안, 개발도상국들에 대한 코로나 대응 지원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했다.


아울러 코로나의 경제‧사회적 여파에 대해서도 G20 등 국제사회의 경제 재건 노력에 적극 동참해나가는 한편, 국가간 이동과 무역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도 긴밀히 협력해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양측 정상들은 호혜적인 교역‧투자 증진을 위해 한-EU FTA의 원만한 이행을 지속해나가야 한다는데 의견을 함께하고, 비관세 장벽 완화 등을 통한 상호 시장 접근성 개선 방안을 모색해나가기로 했다.


또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응해 지속가능한 경제 성장을 위해 신산업, 과학기술, ICT 등 분야에서 차세대 성장동력 마련을 위한 협력을 강화해나가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유럽연합(EU)의 샤를 미셸 정상회의 상임의장,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과 화상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청와대

이날 EU 정상들은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북한을 지속 관여시켜 나가고자 하는 우리정부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혔고, 문 대통령은 앞으로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하고, 역내 상생과 번영을 이루어 나가는 과정에서 EU측의 지속적인 관심과 건설적인 역할을 당부했다.


한국과 EU 정상이 채택한 공동언론발표문에는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G20 및 UN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연대’ ‘한-EU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대한 의지 재확인 및 가까운 미래에 서울에서 정상회담 개최’ ‘보건 당국 및 질병관리본부 간 협력 강화와 코로나19 백신의 세계 공공재 촉구’ 등이 명시됐다.    


이 밖에 ‘코로나19 대응 위한 G20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장 채택, 통상장관 승인 G20 행동계획 환영’ ‘WTO 기반 다자 무역체제 강화와 한-EU FTA 이행 강화’ ‘사이버안보나 가짜뉴스 대응과 UNk 사무총장의 전 지구적 정전 요구지지’ ‘한반도 평화 및 번영을 위해 북한을 관여시켜나가려는 우리정부의 노력 지지’ 등도 포함됐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