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윤석열, 더 지켜보기 어렵다면 결단"
국회 법사위서 "검찰의 신뢰와 조직 한꺼번에 상실될 위기"
조성완 기자
2020-07-01 18:51

[미디어펜=조성완 기자]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과 관련해 “지금까지 지켜봤는데 더 지켜보기 어렵다면 결단할 때 결단하겠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긴급 현안질의에 출석한 자리에서 최기상 더불어민당 의원이 ‘검언유착과 관련한 소회를 말해달라’고 요구하자 "그 어느 때보다 공정하고 철저한 수사를 통해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지 않으면 검찰의 신뢰와 조직이 한꺼번에 상실될 위기에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 총장은 수장으로서 그런 우려 때문에 '손을 떼겠다', '부장 회의가 결정하고 부장회의의 지휘에 따르라'는 공문을 내려놓고 그 후 반대되는 결정을 자꾸 해가고 있다"며 "상당히 우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긴급 현안질의에 출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추 장관은 검언유착 의혹으로 검찰 내부 충돌이 발생한 것에 대해서는 “대검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서로 충돌하고 있어 국민의 불편과 우려가 증폭되고 있다”며 “우려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추 장관은 아들의 군 휴가 미복귀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 상황이 언론에 보도된 것과 관련해 ‘검찰이 언론플레이를 통해 검찰개혁에 반격하는 것 아닌가’라는 질문에 대해 “검언유착이 심각하구나, 또 한 번 감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보호하고 싶은 아들 신변까지도 낱낱이 밝히는데 참 대단하다 감탄하고 있다. 좀 경이로운 세상에 살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낱낱이 이야기하면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한다고 해서 더 이야기하지 않겠지만 빨리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추 장관은 특히 “언론하고 합세해 문제투성이로 만든 다음 면책특권을 활용해 국회에서 떠들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제 아이는 군 복무를 하루도 빠짐없이 성실히 복무했다. 아이가 굉장히 화가 나고 슬퍼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더 이상 건드리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이날 법사위는 단독 원구성에 반발한 미래통합당의 불참 속에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만 참석한 채 열렸다.


[미디어펜=조성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