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제2의 최숙현 막자"…진상조사·대책마련 속도
온라인뉴스팀 기자
2020-07-05 16:20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가혹행위에 시달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고(故) 최숙현 선수의 사건에 대해 정치권도 적극적으로 대응에 나섰다. 여야 모두 사건 진상조사에 박차를 가하고 비극적인 사건이 반복되지 않게 할 것을 다짐했다.


5일 더불어민주당은 오는 6일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고 최숙현 선수 사건 관련 현안보고를 받을 예정이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과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등으로부터 자체 조사 경과와 체육계 현황 등을 보고 받고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 추진 계획을 논의한다.


문체위 소속 민주당 임오경 의원은 국회를 보이콧 중인 미래통합당을 향해 이런 문제만큼은 함께 머리를 맞대자고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래통합당도 진상 조사와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 등은 최숙현 선수 사건 진상규명과 체육인 인권보호를 위한 TF(태스크포스)를 구성했다.


이용 의원은 6일 고인이 괴롭힘을 당한 모습을 목격한 동료들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연다. 기자회견에는 직접 폭행과 폭언에 시달린 추가 피해자들도 함께할 예정이다.


TF는 선수들의 가혹행위 피해를 예방하는 내용의 '최숙현법'도 제정하겠다고 밝혔다.


   
정치권 "제2의 최숙현 막자"…진상조사·대책마련 속도 /사진=연합뉴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