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원, 전역했다…동료 연예인 강제추행·협박→돌연 입대 그 후
이동건 기자
2020-07-07 01:3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이서원이 군 복무를 마치고 민간인 신분이 됐다.


6일 스포티비뉴스는 배우 이서원이 지난달 30일 만기 전역했다고 보도했다.


이서원은 2018년 4월 8일 술자리에서 동료 연예인 A씨를 강제로 추행하고, A씨의 전화를 받고 온 지인 B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위협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사건 당시 심신 미약 상태였음을 강조하며 선처를 부탁했다.


이후 이서원은 4차 공판 전인 같은 해 11월 20일 군에 입대했고, 사건은 군사법원으로 이관됐다. 그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2015년 JTBC '송곳'으로 데뷔한 이서원은 '병원선',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등에 출연했으며, '뮤직뱅크' MC로도 활동했다. 사건 이후 출연 중이던 모든 방송에서 하차했다.



   
사진=더팩트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