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1차 무역합의 파기되나...9월 전후 파기 전망 ‘솔솔’
대선전서 밀리는 트럼프, 대중국 강경기조로 지지층 결집 노릴 가능성
윤광원 취재본부장
2020-07-07 13:02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중국 때리기'와 양국의 갈등으로, 한때 수그러들었던 1차 무역합의 파기 가능성이 다시 거론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부적절한 대응으로 재확산을 불렀고, 인종차별에 대한 반대 시위에도 적절하게 처신하지 못해 정치적 입지가 좁아진 트럼프 대통령이 대중국 강경기조로 지지층 결집을 노릴 가능성이 있다는 것.


비난의 화살을 외부로 돌리고, 밀리고 있는 대선전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기 위해 대중국 강공을 취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시장에서는 상반기에 '중국 때리기' 경고에 그쳤던 트럼프가 하반기에는 경기 부진과 중국의 미국산 제품 수입확대 필요성, 화웨이에 대한 제재 유예 만료 등을 고려, 행동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신한금융투자는 트럼프가 화웨이 제재보다는 경제적 타격이 제한적인 1단계 무역합의 파기를 9월 전후 강행할 것으로 6일 예상했다.


하건형 신한금투 연구원은 "대중국 강경 기조가 트럼프의 대선 전략으로 활용될 것"이라며 "트럼프의 대중국 강경 발언은 4년전과 비슷하다. 2016년 대선에서도 그는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고, 대중국 무역 적자를 줄이겠다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그 결과 스윙 스테이트로 구분되는 '팜벨트', '러스트벨트'들이 트럼프를 지지하면서, 대통령에 당선됐다는 분석이다.


이와 관련, 미국 산업계는 미중 당국에 1단계 무역합의 이행 가속화를 촉구했다고, 로이터 통신과 블룸버그 통신은 이날(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들에 따르면, 미 상공회의소 등 40개 업계 단체들은 지난 1월 미중 양국이 합의한 1단계 무역협상 내용 이행 강화를 요구하고, 특히 중국에 대해 미국 제품과 서비스 구입을 대폭 늘려야 한다고 요청했다.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