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민주당, 보여주기 주택 처분 권고 사과하라"
7일 민주당 당사앞서 "김태년, 처분 권고대상자, 이행 실태 안 밝혀"
손혜정 기자
2020-07-07 17:13

[미디어펜=손혜정 기자]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7일 더불어민주당의 다주택 보유 의원들을 향해 '주택 처분 서약' 이행을 촉구했다.


경실련은 이날 오전 여의도 민주당 당사 앞에서 '민주당 다주택자 부동산 처분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당대표와 원내대표는 보여주기식 주택 처분 권고에 대해 사과하라"고 말했다.


경실련이 조사한 바에 따르면 민주당·더불어시민당 국회의원 180명 중 후보 등록 당시 선거관리위원회에 다주택 보유로 신고한 것은 42명에 이른다. 또한 정부의 6.17 부동산대책 이후 투기과열지구 등 규제지역 내 여러 채의 주택을 보유한 현역의원은 21명으로 조사됐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민주당 다주택자 의원들의 주택 처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경실런은 "문재인 정부 3년간 서울 아파트값이 52% 폭등했다"며 "집값이 계속 폭등하는 것은 집권세력과 여당이 시세차익의 수혜자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지난 1월 민주당은 투기과열지구 등에 주택을 2채 이상 보유한 총선 출마자들에게 '실거주 주택 1채를 제외한 주택을 모두 매각하겠다'는 서약서를 쓰게 했지만 의원들은 서약을 이행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에게 1주택 외 처분 권고대상자 명단, 권고 이행 실태 등을 밝히라고 요구했으나 답변을 받지 못했다"며 "당대표와 원내대표는 보여주기식 처분 권고에 대해 사과하고 즉각 서약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민주당은 부동산 거품 제거와 투기 근절에 앞장서야 함에도 스스로 투기 세력이 돼 종부세는 인상하면서도 다주택자에 대한 세재 혜택을 유지하는 등 부동산 개혁에 반대해왔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경실련은 국회수장인 박병석 국회의장에 대해서도 "2주택자로, 서초 소재 보유 아파트가 2016년부터 2020년까지 4년간 23.8억원 가량 오른 것으로 파악됐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에 의하면 이는 가장 높은 증가율(69%)이다.


다만 박 의장은 이날 오전 기자들에게 참고자료를 발송해 경실련의 주장을 해명했다. 그는 "서울 서초구 B 아파트의 경우 기자 때부터 소유해 만 40년간 실거주를 하고 있다"며 "이 아파트는 재개발에 따른 관리처분기간이어서 3년간 매매가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역구인) 대전 서구는 월세로 살고 있다"고 부연했다.


[미디어펜=손혜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