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코로나19 백신 개발 국제연대 절실”
국제백신연구소(IVI) 한국후원회 4대 명예회장직 맡아
김소정 부장
2020-07-08 18:14

[미디어펜=김소정 기자]김정숙 여사는 8일 “바이러스와 감염병 문제는 전세계의 경제와 안보로도 직결된다. 백신과 치료제를 둘러싼 자국이기주의적인 움직임이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며 “그러기에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관해서는 국제적인 연대가 더욱 절실히다”고 밝혔다.


김 여사는 이날 오전 서울대학교 연구공원 내 국제백신연구소(IVI) 본부에서 열린 ‘백신, 한 방울의 기적-IVI 연대‧협력의 날’ 행사에 참석해 IVI한국후원회 4대 명예회장으로 추대됐다.


대한민국이 최초로 유치한 국제기구인 IVI는 1997년 결성 이래 지난 23년간 전세계 모든 사람이 전염병으로부터 안전한 세상을 위해 기울여 온 노력을 격려하고자 마련됐다. IVI한국후원회 역대 명예회장은 1대 이희호 여사, 2대 권양숙 여사, 3대 김윤옥 여사 등 영부인이 맡아 왔다.


   
김정숙 여사가 8일 오전 서울 관악구 국제백신연구소(IVI)에서 열린 'IVI 연대·협력의 날 - 백신, 한 방울의 기적' 행사에서 박상철 IVI후원회장(왼쪽)으로부터 명예회장 추대패를 받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제롬 김 IVI사무총장./청와대

이 행사에는 보건복지부 장관, 외교부 2차관 및 23개국의 외교사절단(EU대표부, 중국, 인도, 독일, 노르웨이, 핀란드, 스웨덴, 러시아 등)과 국내 백신기업 대표, 국제백신연구소 한국후원회 및 다국적 연구원 등 50여 명이 참석해 ‘국경 없는 백신 개발과 공평한 보급’에 대한 국제적 연대와 협력의 의지를 함께했다.


IVI에는 현재 세계보건기구 및 35개국이 설립협정 서명국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핀란드와 마다가스카르도 가입을 추진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 제롬 김 국제백신연구소 사무총장은 IVI 활동 및 성과 보고를 통해, 세계 최초의 저가 경구 콜레라 백신 개발 및 기술 이전 등으로 전염병 취약국가에서 수많은 생명을 구해 온 성과를 설명했다. 또 세계가 코로나19 팬데믹에 맞서 싸우고 있는 상황에서 전세계 사람들의 생명을 구하고자 하는 ‘백신 한 방울의 기적’을 실현해 가는 IVI에 국제적인 연대의 강화를 당부했다.


IVI 공여국가로 행사에 함께 한 인도와 스웨덴은 외교사절 축사를 통해 “백신의 공평한 공급을 위한 연대‧협력의 필요성에 공감하며 전염병으로부터 안전한 세상에 대한 공동 비전을 달성하기 위해 파트너로 협력하겠다”는 의지를 공고히 했다.


   
김정숙 여사가 8일 오전 서울 관악구 국제백신연구소(IVI)에서 열린 'IVI 연대·협력의 날 - 백신, 한 방울의 기적' 행사에서 콜레라 및 장티푸스 백신 실험실을 방문해 연구원을 격려하고 있다./청와대

김정숙 여사는 인류의 가장 시급한 과제인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대한 국제적 협력을 강조하고 국경 없는 백신 연대를 위해 세계 각국이 IVI와 함께 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 여사는 “이 자리를 빌려 모든 나라의, 모두의 생명을 구하기 위한 ‘국경 없는 백신 연대’를 위해 세계의 많은 나라들이 IVI와 함께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 저 역시 IVI 한국후원회 명예회장으로서 IVI 연대와 협력 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전 인류가 바이러스의 공포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내일을 바라보며, ‘백신 한 방울의 기적을 위한 뜨거운 연대와 협력’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본 행사 후 김 여사는 국제백신연구소 내 장티푸스 백신 연구시설과 코로나19 백신 연구시설을 둘러보고 연구진들의 노고를 듣고 격려했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