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박원순 고소, 다른 이야기도 나온다"
"지금 이것을 일로서 이야기할 게 아니다" 신중한 입장
조성완 기자
2020-07-10 17:18

[미디어펜=조성완 기자]더불어민주당은 10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여비서 성추행’ 의혹에 대해 “전혀 다른 이야기도 나온다”면서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허윤정 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 브리핑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박 시장의 ‘미투’ 고소에 대해 “다른 쪽에서는 보도되고 있지 않지만 전혀 다른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허 대변인은 ‘피해자가 가해자가 되는 것에 대한 우려도 있다’는 질문에 “사실 당내에서 외부로 알려지건 알려지지 않건 여러 목소리가 있을 수 있다”고 답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원순 시장의 사망소식에 애도를 표했다./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이어 “그런데 어느쪽 이야기를 하기에는 저희에게 정보가 진짜 없다. 양쪽 끝 이야기를 모두 듣고 있지만 지금은 이것을 일로서 이야기할 게 아니다”라고 말을 아꼈다.


허 대변인은 “정말 아무 것도 아는 게 없다. 실제로 굉장히 어려운 상황”이라면서 “추가적인 사실 확인이 되면 당연히 당이 입장을 정리해야 하는데 오늘은 아닌 것 같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그러면서 “회피하거나 미루는게 아니다. 실제로 정확히 내용에 근거해서 대응을 하겠다”며 “죽음은 있었지만 죽음의 실체가 파악이 안 된 것이다. 저희로서는 지금 이런 상황에서 입장을 내기에는 너무 제한적”이라고 덧붙였다.


허 대변인은 이해찬 대표가 박 시장 빈소에서 성추행 관련 질문을 한 기자에게 격앙된 반응을 보인 것에 대해서는 “대표께서 격해지신 것 같다. 오늘 비공개 최고위 회의에서도 (박 시장에 대해) 이야기한 사람이 아무도 없었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조성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