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 “박원순에 성추행 피소 사실 통보한 적 없다”
고소인 측 기자회견서 “수사 시작 전 증거인멸 기회 주어진 점 목도”
김소정 부장
2020-07-13 18:09

[미디어펜=김소정 기자]청와대는 13일 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청와대의 사전 통보로 성추행 피소 사실을 알게 됐다는 보도에 대해 부인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박 시장이 9일 새벽 청와대 통보로 피소 사실을 알게 됐다는 언론 보도는 사실무근”이라며 “청와대는 관련 내용을 통보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또 “피해 호소인의 고통과 두려움을 헤아려 피해 호소인을 비난하는 2차 가해를 중단해 줄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피해 호소인과 그 가족이 조속히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13일 오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영결식에서 공동장례위원장인 서정협 시장권한대행이 조사를 밝히고 있다./서울시

청와대의 박 시장에 대한 피소 사실 사전 통보는 언론은 물론 고소인 측과 야권에서도 제기됐다. 


이날 한 언론은 경찰 관계자를 인용해 박 시장에 대한 성추행 고소가 접수된 당일인 8일 경찰이 청와대에 구두로 이 같은 고소 접수 사실을 보고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고소인 측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고소 당일 피고소인에게 모종의 경로로 수사 상황이 전달됐다”며 “서울시장의 지위에 있는 사람에게는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되기도 전에 증거 인멸의 기회가 주어진다는 점을 우리는 목도했다”고 주장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성추행 고소 사건) 수사 상황이 상부로 보고되고, 그것이 피고소인에게 바로 바로 전달된 흔적이 있다”면서 “문제를 은폐한다든지 왜곡하려 하면 훨씬 큰 사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