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림엔터테인먼트 대표 "라이브 방송 부적절한 언행, 남우현·김성규·팬에 사과"
석명 부국장
2020-07-14 20:12

[미디어펜=석명 기자] 울림엔터테인먼트 이중엽 대표가 소속 그룹 인피니트의 멤버 남우현, 김성규와 SNS 라이브 방송을 하던 중 폭언과 폭행을 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이 대표는 14일 울림엔터테인먼트 공식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인스타 라이브 방송에서 보여드린 경솔하고 부적절한 언행에 대해서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사과부터 했다.


이어 이 대표는 "아무리 격의 없는 사이라도 라이브 방송에서 해서는 안 될 언행이었으며, 영상 내용을 확인하고 그 자리에 있었던 두 아티스트(남우현 김성규)에게 사과의 말을 전했다"고 밝혔다. 또한 방송을 보고 불쾌감을 느꼈을 팬들에게도 사과했다.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홈페이지


이 대표는 "오랜 세월 동안 울림 소속 아티스트들을 응원해 주신 팬 여러분, 그리고 두 아티스트에게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 전한다"고 거듭 고개를 숙이며 "앞으로 절대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각별히 언행에 주의하겠다"는 약속을 했다.


전날(13일) 인피니트 남우현, 김성규는 이중엽 대표와 술자리를 가지면서 남우현이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라이브 방송이 되고 있는 가운데 술에 취한 이 대표가 남우현에게 외모 지적을 하는가 하면 "이 XX"라며 욕설을 했고, 모자를 쓴 남우현의 머리를 내리치기도 했다.


아무리 서로 허물없는 사이라도 취중 라이브 방송을 하면서 소속사 대표가 아티스트에게 부적절한 언행을 한 것에 대해 많은 팬들이 불편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일자 이 대표는 결국 공개 사과했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