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희 아나운서 "4년 동안 뭐하다가"…故 박원순 고소인 2차 가해 논란
이동건 기자
2020-07-16 01:0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박지희 아나운서가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고소 사건의 피해 여성을 향한 2차 가해로 논란에 휩싸였다.


박지희 아나운서는 14일 오후 업로드된 '청정구역 팟캐스트 202회 1부'에서 박원순 전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 A씨와 관련, "(피해자) 본인이 처음에 (박원순 전 시장이) 서울 시장이라는 위치에 있어서 신고를 하지 못했다고 얘기를 했다"며 "4년 동안 뭐하다가 이제 와서 갑자기 김재련 변호사와 함께 세상에 나서게 된 건지도 궁금하다"고 발언했다.


피해 여성의 증언을 의심하는 듯한 박지희 아나운서의 발언은 현재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며 파장을 낳고 있는 상황이다.


박지희 아나운서는 tbs 시사프로그램 '뉴스공장 외전-더 룸'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박지희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