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뉴질랜드 총리와 정상통화 "유명희 지지" 당부
김소정 부장
2020-07-28 20:00

[미디어펜=김소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 정상통화를 갖고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에 출마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지지를 당부했다.


아던 총리가 "무역을 중시하는 나라인 뉴질랜드는 WTO 사무총장 선출에 관심이 많다"며 관심을 표하자 문 대통령은 유 본부장에 대해  "아태지역의 유일한 후보로 출마했다. 여성이자 통상 전문가로서 WTO 개혁과 다자무역체제 강화를 이끌 적임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뉴질랜드의 지지를 기대한다"고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청와대

이날 두 정상은 백신 개발 및 생산과 공정한 공급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아던 총리는 "한국의 대응 과정에서 배운 것이 많았다"고 말했고, 문 대통령은 "뉴질랜드야말로 총리의 강력한 조치로 코로나에 승리한 모범국가"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서울에 본부를 둔 국제백신연구소(IVI)가 백신 개발과 보급을 위한 세계 수준의 연구 역량을 갖춘 유일한 국제기구라고 소개하고, 뉴질랜드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아던 총리는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아오테아로아가 무사히 도착해 뉴질랜드에서 가장 중요한 함정이 됐다”며 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했다. 


‘아오테아로아’는 마오리어로 ‘길고 하얀 구름’이란 뜻으로 현대중공업에서 건조한 2만6000톤급(2억5000만 달러 수주)의 군수지원함이다.


문 대통령과 아던 총리는 우리 외교관의 성추행 의혹 건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뉴질랜드 방송인 뉴스허브는 지난 2017년 말 한국 외교관 A씨가 주뉴질랜드 한국대사관에서 근무할 때 남자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가 있지만 뉴질랜드 경찰의 조사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25일 보도한 바 있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