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내외, ‘전시회 방역 현장’ 중앙박물관 ‘신국보보물전’ 관람
수도권 국립 문화시설 재개관 계기 전시회 방역 상황 확인
김소정 부장
2020-07-30 17:20

[미디어펜=김소정 기자]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30일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 ‘새 보물 납시었네, 신국보 보물전 2017-2019’를 관람했다.


이날 일정은 코로나19로 5월 말부터 임시 휴관 중이었던 수도권 소재 국립문화시설이 지난 7월 22일부터 재개관한 것을 계기로 주요 문화시설의 방역 현장을 검검하고, 국민들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가운데 안전한 문화 활동을 누리고 일상의 활력을 회복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기 위한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첫 문화행사 일정으로 30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을 방문해 조선 시대의 이상향을 그린 길이 8.5m의 대작 '이인문 필 강산무진도'(보물 제2029호)를 관람하고 있다./청와대

문 대통령은 방문 현장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른 관림 인원 제한 운영 현황, 발열 체크, 간격 두며 줄서기, 손소독, 마스크 착용 등 전시장 방역 상황도 확인했다. 


국립중앙박물관은 현재 전시장 수용인원의 30%로 관람 인원수를 제한하고 있으며, 1일 2시간 간격으로 4회차로 관람할 수 있으며 각 회차당 200명이 입장 가능하다. 다만 수요일과 토요일은 야간 회차를 추가했다.


한편, 이번 전시는 국립중앙박물관과 문화재청이 공동으로 마련했고,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최근 3년간 지정된 국보‧보물 가운데 이동이 어려운 건축물, 석불을 제외한 83건(국보 12, 보물 71) 196점이 일반에 공개됐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