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7월 총 7489대 판매…전년比 30.6%↓
내수 6702대 -23%·수출 787대 -62.1%
상품성 극대화한 스페셜 모델 출시 통해 시장 상황 적극 대응
김태우 기자
2020-08-03 15:16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쌍용자동차는 3일 지난달 내수 6702대, 수출 787대를 포함 총 7489대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실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더믹으로 글로벌 수요가 회복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개별소비세 감면 인하 등 내수 진작책 축소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30.6% 감소한 것이다.


   
쌍용자동차 평택 공장. /사진=쌍용차


지난 4월 이후 2달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던 내수 판매도 이러한 영향으로 인해 전년 동월 대비 23% 감소했다.


이에 쌍용차는 티볼리 리미티드 에디션과 렉스턴 스포츠 다이내믹 에디션 등 상품성을 극대화한 스페셜 모델을 출시 하는 등 시장 상황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수출 역시 주요시장인 유럽 일부 지역에서 코로나19 재 확산 우려에 따른 수요 위축이 지속되면서 전년 동월 대비 62.1% 감소세를 기록했다.


다만 큰 폭의 감소세를 보였던 수출도 6월 최저점을 기록한 이후 주요국의 경제활동 재개 추세에 따라 전월 대비로는 80% 이상 상승하며 일정부분 회복세를 보였다.


이에 따라 쌍용자동차는 주요 수출시장에 유투브를 통한 온라인 출시 행사를 진행하는 등 코로나19로 위축된 수요 확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쌍용차는 해외시장이 2분기 저점으로 3분기부터 점진적으로 회복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하반기에 G4 렉스턴 부분변경 모델과 티볼리 에어 재출시 등 신제품 출시와 함께 마케팅 활동을 강화해 글로벌 판매를 늘려 나갈 계획이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