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통합당 책임 다 하지 않으면 대책 강구"
5일 최고위회의서 이해찬 "통합당의 공수처 지연 용인 안 해"
'독재 배격' 발언 윤석열 두고 "언급할 자격 없어...사퇴 촉구"
손혜정 기자
2020-08-05 14:27

[미디어펜=손혜정 기자]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세법 등 처리를 마무리하자 다음 과제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를 가속화할 기세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4일) 본회의를 통과한 '공수처 후속 3법'에 대해 "미래통합당은 늦어도 8월 국회 시작(18일)까지 후보 추천위원을 선임, 법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종용했다.


이 대표는 "그렇지 않으면 민주당은 공수처 출범을 위한 다른 대책을 세울 것을 분명히 말한다"고 경고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사진=더불어민주당

그러면서 "지난 7월 15일로 규정된 공수처 설치 법정시한이 속절없이 늦어져서 현재는 위법 상태에 있다"며 "민주당은 통합당이 야기한 탈법 상태와 공수처 출범 지연을 용인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검언유착을 둘러싸고 검찰 내부에서 벌어졌던 상황은 공수처 설치가 검찰개혁의 핵심이라는 것을 잘 보여주는 사례"라면서 "법 뒤에 숨어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고 제 식구 감싸기를 했던 과거의 검찰은 이제 끝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날 회의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독재 배격' 발언을 집중 공략하며 윤 총장의 사퇴를 촉구하기도 했다.


설훈 민주당 최고위원은 "윤 총장이 독재와 전체주의를 언급할 자격이 있나"라며 "이제는 물러나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설 최고위원은 "문재인 정부가 독재·전체주의라는 주장으로 해석되는데 '문재인 정부'라는 주어만 뺀 교묘한 주장"이라며 "총장직을 유지한다면 독재와 전체주의 대열에 함께한다는 것과 뭐가 다른가, 차라리 물러나 본격적인 정치의 길에 들어서는 것이 현명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이야말로 엄정한 법집행이나 진짜 민주주의를 언급할 자격이 없다"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먼지털듯이 수사했으면서 나경원 전 통합당 원내대표 수사 상황은 감감무소식에 늑장수사로 대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디어펜=손혜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