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선점…삼성 이재용, 반도체 드라이브
평택 P3 일정 앞당기는 등 빠른 의사 결정 주도 분석
‘포스트 코로나’ 선점 위해 ‘도전’과 ‘혁신 잇달아 주문
조한진 기자
2020-08-10 11:37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이 이재용 부회장의 리더십을 바탕으로 ‘포스트 코로나’ 전략을 강화하고 있다. 대외 변수가 증폭하는 상황에서도 삼성전자는 반도체 생산 시설을 꾸준히 확장하면서 초격차 기술 경쟁력 유지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다음달 평택캠퍼스의 세 번째 반도체 생산라인인 ‘P3’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약 30조원이 투입되는 이 시설은 삼성전자가 평택캠퍼스에 짓기로 한 총 6개의 라인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크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달 30일 삼성전자 온양사업장을 찾아 반도체 패키징 라인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평택시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6월 평택시로부터 P3 공장의 1층 건설에 대한 1차 건축허가를 받아 현재 부지 정지작업 등 기초 토목공사를 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9∼10월경 설계변경을 통해 P3 공장 전체에 대한 최종 건축허가를 받은 뒤 본 건물 착공에 들어갈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P3 라인의 양산 시기는 2023년 하반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 이후 언택트 비즈니스가 확대되면서 반도체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메모리 반도체의 시장 지배력 유지와 함께 시스템 반도체의 경쟁력 강화를 공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P3 착공을 당초 계획보다 앞당긴 것으로 알려졌다. 낸드플래시와 파운드리 생산 설비가 들어갈 예정인 P2 라인이 완공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 같은 결정을 내린 데는 이 부회장의 리더십이 크게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하반기에도 반도체 시장이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하지만 불확실성이 남아 있는 상황에서 대규모 투자를 집행하는 데는 부담이 따른다. 코로나19 장기화와 미중 갈등 등 대외 변수도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업계는 이 부회장이 삼성전자의 빠른 의사 결정에 중추적 역할을 하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전문경영인 체제에서는 수십조원이 들어가는 P3라인 조기 착공과 같은 초대형 프로젝트의 신속한 결정이 쉽지 않다는 이유다.


최근 삼성 반도체 신화의 주역인 권오현 전 회장은 ‘리더십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그는 삼성전자 사내방송과 인터뷰에서 1990년대 반도체 기술을 주도했던 일본이 불황일 때 전문경영인들이 투자에 대한 빠른 결정을 내리지 못해 경쟁에서 뒤처진 사례를 소개했다.


인터뷰에서 권 전 회장은 “위험한 순간에서 과감하게 결정할 수 있는 최고경영자층의의 결단,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전경 /사진=삼성전자 제공


글로벌 시장의 위기가 지속하고 있지만 이 부회장은 미래 시장 선점을 위해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현장 경영을 강화하고 있는 이 부회장는 도전’과 ‘혁신’을 잇달아 주문하고 있다. ‘포스트 코로나’를 선점하기 위해서는 끊임없이 도전하고 혁신해야 한다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P3는 물론, P4·P5·P6 라인의 신축에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파운드리 1위인 TSMC와의 미세공정 경쟁, 모빌리티 등 4차사업 혁명 시대의 반도체 경쟁력 등 미래 시장에 대한 선제적 대응이 요구되기 때문이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는 점이 긍정적”이라며 “앞으로도 장기적인 계획 속에서 미래 시장을 준비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