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전광훈 목사 지목 “국민안전 무너질수도”
14일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서 85명 확진…1800여명 검사 대상자
15일 광화문 일대서 대규모 집회 예고에 코로나19 전국 재확산 우려
김소정 부장
2020-08-14 17:54

[미디어펜=김소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전광훈 목사가 있는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그동안 방역 노력이 일순간에 무너질 수 있는 상황”이라며 보다 철저한 방역 강화를 지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오늘 발생한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85명 가운데 교회 관련자만 46명”이라며 “특히 전광훈 목사의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해 12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서울시에 따르면 지금까지 파악된 이 교회 관련 검사 대상자가 1800여명이며, 앞으로 더 늘어날 수 있다고 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청와대

이어 강 대변인은 “하지만 해당 교회는 집단감염에도 불구하고 오는 15일 광화문 일대에서 대규모 집회를 예고하고 있다”며 “이 교회는 서울시의 행정명령도 무시하고, 지방에서 버스를 대절해 신도들이 올라올 것이라고 한다. 코로나의 전국 재확산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일부 교회를 중심으로 한 집단감염으로 확진자가 다시 늘어나고 있다”면서 “그동안 질병관리본부를 중심으로 한 정부의 방역 노력과 국민 안전 및 건강이 일부 교회로 인해 일순간에 무너질 수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정부는 상황이 엄중한 만큼 종교의 자유를 존중하면서 교회의 방역을 강화하는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