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박 아이돌' 정체는 초신성…멤버 2명 필리핀 원정 도박 혐의로 입건
이동건 기자
2020-09-15 01:4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인기 아이돌 그룹 초신성 멤버 2명이 원정 도박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14일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해외 원정 도박 혐의로 초신성 멤버 A씨와 B씨를 체포해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필리핀 현지 카지노에서 이른바 바카라 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이 도박으로 쓴 돈이 5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대부분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필리핀에 갔다가 우연히 도박을 하게 됐다며 원정 도박 의혹을 강력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MBC '뉴스데스크' 방송 캡처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