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22일 본회의서 4차 추경 처리…지연 가능성도
심사 과정에서 17개 지원사업 모두 타당성 검토
김규태 기자
2020-09-15 20:54

[미디어펜=김규태 기자] 여야는 오는 22일 오후 국회 본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지원을 위한 4차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만나 이같이 합의했다고 국회 예결위 간사인 민주당 박홍근 의원은 브리핑에서 밝혔다.


다만 이날 구체적인 지원사업 내역에 대한 협의는 이뤄지지 않아, 향후 여야는 추경 심사 과정에서 각 사업에 대해 타당성을 검토할 예정이다.


특히 심사 과정에서 세부 조율을 마치지 못할 경우 당장 22일 본회의 처리가 일부 지연될 가능성도 있다.


   
사진은 국회 본회의 모습이다./자료사진=미디어펜

국민의힘 예결위 간사인 추경호 의원은 이날 이에 대해 "일정이 예정대로 가느냐 여부는 전적으로 여당이 국민 목소리와 야당 의견에 대해 얼마나 전향적으로 검토하고 실현되느냐가 변수가 될 것"이라며 "최종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그만큼 본회의 절차는 지연될 수 있다"고 전했다.


박홍근 의원은 앞서 이와 관련해 "최대한 서두르면 큰 차질이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야당이 제기하는 문제도 같이 볼 생각이고 그 과정에서 공통부분을 만들어가는 것이 심사과정"이라고 언급했다.


이날 여야 합의에 따라 예결위는 오는 18일 오전 10시 전체회의를 갖는다.


예결위 전체회의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국무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종합정책질의가 열릴 예정이다.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