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문 대통령에 서한 “어려운 문제 극복하자”
사흘만의 답신…청, 이틀만에 공개 “문 대통령 일정‧9.19 메시지 고려”
김소정 부장
2020-09-21 17:15

[미디어펜=김소정 기자]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축하 서한에 대해 답신을 보내 “어려운 문제를 극복해서 미래지향적 양국 관계 구축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스가 총리의 답신 서한은 지난 19일 청와대에 접수됐으며, 문 대통령의 취임 축하 서한에 대해 감사를 표한 뒤 “양국은 중요한 이웃 나라”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스가 총리에게 취임 축하 서한을 보내 “재임 기간 중 한일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해나가자”는 뜻을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오른쪽),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연합뉴스

또 문 대통령은 스가 총리에게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할 뿐 아니라 지리적·문화적으로 가장 가까운 친구인 일본 정부와 언제든지 마주 앉아 대화하고 소통할 준비가 돼 있으며, 일본 측의 적극적 호응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취임 축하 서한에 대한 스가 총리의 답신 서한은 사흘만에 청와대에 접수됐다. 청와대는 이를 이틀만인 21일 발표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통상 외교적으로 그럴 수 있다”라며 “받자마자 알려드리지 않은 것은 문 대통령이 다른 일정도 있으셨고, 토요일의 경우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 SNS 메시지도 있었던 것을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