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규탄 결의안 두고 여야 이견…사실상 무산
야당서 요구한 현안질의에 민주당 "상황 바뀐 것 아니냐"
온라인뉴스팀 기자
2020-09-26 16:13

   
등산곶 인근 해안. /사진=연합뉴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더불어민주당이 야당에 선제안한 ‘대북규탄결의안’ 통과가 불투명해지고 있다. 


26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은 오는 28일 본회의서 대북 규탄 결의안 채택과 국민의힘이 요구한 긴급 현안 질의를 받을지 등을 두고 논의하고 있다. 


민주당은 당초 대북규탄 결의안을 제안했으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 입장 표명으로 상황이 달라졌다는 입장이다. 


북한 최고 지도자가 이례적으로 공식 사과의 뜻을 밝히면서 결의안을 통과시킬 의미가 사라졌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따라 야당이 결의안 채택의 조건으로 내건 긴급 현안 질의도 수용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원포인트 본회의'도 불투명해졌다. 


국민의힘은 긴급 현안 질의를 통해 이번 사안의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번 사안을 우발적인 사건이라고 주장한 북한 측 통지문은 우리 당국의 판단과는 거리가 있다는 것이다. 북한군이 총격을 가한 뒤 시신을 불태웠다는 게 정부의 판단이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TF 회의에서 "(정부는) 북한과 통신 채널이 모두 끊겼다고 했는데 도대체 친서는 어떻게 주고받았는지 의문이 안 가신다"며 "문재인 정부가 북한의 전통문과 면피성 사과로 이번 사건을 덮으려 한다면 스스로 무덤을 파는 자해행위가 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