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 NSC, 북에 공동조사 공식 요청…"군통신선 재가동“
서주석 사무처장 "중국 어선들도 시신 수습에 협조 요청"
김소정 부장
2020-09-27 17:28

[미디어펜=김소정 기자]청와대가 27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 주재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 결과를 발표하면서 ‘북한의 우리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북측에 조속한 진상 규명을 위한 공동조사를 공식 요청했다. 또 이를 위해 군사통신선 복구와 재가동을 요청했다.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오늘 오후 3시부터 4시 30분까지 문 대통령 주재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서 사무처장은 먼저 “북측의 신속한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남과 북이 각각 파악한 사건 경위와 사실관계에 차이점이 있으므로 조속한 진상 규명을 위한 공동 조사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청와대./미디어펜

이어 “남과 북이 각각 발표한 조사 결과에 구애되지 않고 열린 자세로 사실관계를 함께 밝혀내기를 바란다”면서 “이를 위한 소통과 협의, 정보 교환을 위해 군사통신선의 복구와 재가동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또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은 사실 규명을 위해서나 유족들에 대한 인도주의적 배려를 위해 최우선적으로 노력을 기울여야 할 일”이라며 “남과 북은 각각의 해역에서 수색에 전력을 다하고, 필요한 정보를 교환함으로써 협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서 사무처장은 “NLL 인근 해역에서 조업 중인 중국 어선들도 있으므로, 중국 당국과 중국 어선들에 대해서도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에 협조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 주재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에는 서욱 국방부 장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노영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서주석 국가안보실 1차장이 참석했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