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정감사] "비닐하우스용 필름, 지난해 '일제 전범기업'서 132억 어치 수입"
어기구 의원 "국내 장기성 필름 절반, PVC필름은 100% 일본산"
윤광원 취재본부장
2020-10-07 15:50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시설원예농업 비닐하우스용 필름의 국산화 수준이 형편없어, 대부분 일본산 수입에 의존하고 있으며, 더욱이 일본산의 상당 부분은 '일제 전범기업'이 생산한 것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민들이 자발적으로 일제 불매운동을 벌이는 상황에서, '개탄스러운 일'이라는 지적이다.


현재 시설원예를 위한 피복자재 중 '장기성 다중 폴리올레핀(PO) 코팅 필름'(이하 PO필름)의 국내 판매량의 절반을 일본산이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염화비닐(PVC)필름은 100%를 독점하고 있다.


   
어기구 의원 [사진=의원실 제공]


7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이하 농해수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시설원예에 사용된 PO필름은 총 5470톤으로, 이중 49.4%인 2700톤은 일본에서 수입한 것이었다.


수입금액은 324억원이었다.


더욱이 PVC필름은 국내 판매량의 100% 전량이 일본에서 수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오카모토사의 80톤, 4억 8000만원 어치다.


문제는 비닐하우스용 필름 중 100%가 국산화돼 있는 폴리에틸렌(PE)필름, 초산비닐(EVC)필름은 사용연한이 1~2년에 불과, 사용면적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반면, 3~7간 사용할 수 있는 PO필름 사용면적은 매년 증가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대로라면 일본산 수입품의 국내 점령도 시간문제라는 것.


특히 120억원 어치의 PO필름을 한국에 수출한 스미토모사, 12억원을 판 미쓰비시사의 경우,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국외 강제동원 희생자 등 지원위원회가 조사한, 강제동원에 관여한 전범기업이다.


또 180억원의 최대 PO필름 수출국인 C.I.카세이는 이토추그룹 계열사로, 세지마 류조 전 회장이 전범으로 시베리아에서 11년간 복역한 바 있다.


어기구 의원은 "아직도 일제 전범기업들의 제품을 국산으로 대체하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 개탄스럽다"면서 "시설원예자재 국산화를 위한 각고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