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테크윈, 자동계산대 출시…"바코드, 일일히 찍지 마세요"
머신비전 기업 코그넥스와 무인매장 사업협력 MOU 체결
나광호 기자
2020-10-15 09:51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화테크윈이 기존 셀프계산대의 불편함을 개선한 자동계산대(ACO)를 개발해 출시하고 무인매장 솔루션 사업에 나선다.


한화테크윈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해당 분야에 대한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15일 글로벌 머신비전 기업 코그넥스와 무인매장 사업 추진 및 신기술 기반 리테일 관련 사업분야 협력을 목적으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사는 ▲영상기반 바코드 인식 기술 및 딥러닝 이미지 인식 기술을 활용한 무인계산대 개발 ▲무인매장 관련 솔루션 개발 ▲글로벌 영업망 구축 ▲머신비전 카메라 사업 협력 등을 통해 무인매장 사업 확대에 나선다.


자동계산대는 컨베이어 벨트 위에 상품을 올려놓으면 기기가 상품의 바코드를 자동으로 인식하는 형태의 무인계산기로, 다수의 센서와 카메라가 위치·방향에 상관없이 자동으로 상품의 바코드를 인식하기 때문에 소비자가 일일이 바코드를 찾아 찍을 필요가 없다.


   
한화테크윈 관계자가 자동계산대(ACO) 사용법을 시연하고 있다./사진=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테크윈은 많은 유통업체들이 효율적인 매장 운영 및 24시간운영 확대를 위해 다양한 형태의 무인계산대 도입을 늘리고 있는 가운데 상당수 소비자들이 셀프계산대 이용에 불편함을 느낀다는 점에 착안해 이번 사업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업계에서는 글로벌 무인계산대 시장 규모가 35억달러에 달하며 향후 3년간 연평균 9%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무인계산대 운용 점포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으며, 현재 약 10만대 이상의 무인계산대가 설치돼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한화테크윈 관계자는 "주력 사업인 영상보안 분야와 연계해 상품의 도난·분실 등 매장 내 각종 사고를 방지함은 물론, 지능형 영상분석을 통해 매장을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다양한 정보들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무인매장 솔루션을 개발해 사업간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코그넥스는 미국에 본사를 둔 글로벌 머신비전 전문기업이다. 1981년부터 현재까지 39년간 사업을 영위하고 있으며, 비전센서·시스템·바코드 판독기 등 머신비전과 관련된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