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ERIA 2020년 온라인 이사회 참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대응 및 다자 세계질서 회복 강조
조한진 기자
2020-10-16 14:09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권태신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본부를 두고 있는 ERIA의 2020년 온라인 이사회에 16일 한국 대표로 참가했다.


 ERIA(아세안·동아시아 경제연구소)는 ‘동아시아판 OECD’를 지향하는 싱크탱크로서 아세안 및 동아시아 경제통합  연구, 정책 제언 등을 통해 아세안 사무국의 정책기능을 지원하는 기관이다. 일본 정부의 제안으로 2007년 동시아정상회의(EAS)에서 설립이 결정, 2008년 정식 출범하였으며 이사회에는 한국 등 16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권태신 부회장은 2014년부터 한국 대표로 이사로 선임된 이후 약 6년 간 활동하고 있다.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사진=전경련 제공


'코로나19의 글로벌 경제, 아시아에 대한 영향과 대응' 을 주제로 열린 이번 이사회에서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은 “코로나19로 글로벌 경제위기 장기화가 불가피하고 아시아도  일부국가를 제외하고는 올해 마이너스 성장이 예상된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세계적 보호무역주의 확산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을 더욱 어렵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로 금년 2분기 세계 교역규모가 전년 동기대비 21%나 감소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미중 패권전쟁으로 G2 국제리더십 발휘가 원활하지 못한 만큼, 아시아 국가 간 공조강화를 통해 코로나19 경제위기 조기극복과 전 세계 보호무역주의 확산방지를 위해 적극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