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이틀만에 또 “공공기관 옵티머스 투자 경위 살펴라”
청 “정부도 투자 관련 결정 적절했는지 따져봐야 한다는 것”
김소정 부장
2020-10-16 17:23

[미디어펜=김소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6일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등 공공기관의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투자와 관련해 “검찰 수사와 별도로 공공기관의 해당 펀드 투자 경위를 철저히 살펴보라”고 지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문 대통령의 지시는 펀드 투자로 인한 손실 여부와 상관없이 투자와 관련한 결정이 적절했는지 허술한 점은 없었는지 등을 정부도 따져봐야 한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4일 라임·옵티머스 사건과 관련해 “검찰의 엄정한 수사에 어느 것도 성역이 될 수 없다. 의혹을 빨리 해소하기 위해 청와대는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고 지시했었다.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한 공공기관으로는 전파진흥원뿐 아니라 한국농어촌공사, 한국마사회, 한국전력, 한국남동발전 등이 거론된다.


이들은 수십억에서 수백억원씩 자금을 넣었거나 넣으려 했던 사실이 검찰과 언론 등을 통해 확인됐다.


전파진흥원은 방송발전기금·정보통신진흥기금을 끌어들여 748억원을 투자했고, 농어촌공사는 사내 근로복지기금 30억원을 옵티머스 펀드에 넣었다.


남동발전도 올해 초 옵티머스가 5000억여원의 해외사업을 제안하자 2주 만에 투자 적격 판정을 내려줬다. 실제 사업비는 집행되지 않았으나 이 사건이 수면 위로 드러나지 않았다면 수천억원을 날릴 뻔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청와대

이날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 공공기관에 대한 조사 주체 여부에 관해 “지금 현재 투자한 것으로 나타난 공공기관이 전파진흥원, 한국농어촌진흥공사, 마사회, 한국전력 등이 투자한 걸로 보도되고 있다”며 “해당 공공기관이 속한 정부 부처가 있으니 1차 파악은 해당 부처가 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이 관계자는 ‘옵티머스에 투자했다가 손실을 본 것으로 알려진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등 고위공직자 투자 여부에 대한 조사 지시가 있었나’라는 질문엔 “없었다”고 답했다.


이어 진영 장관이 지난 2월 본인과 배우자, 아들 이름으로 총 5억원을 옵티머스에 투자했다는 내용에 대해서는 “진 장관이 공식적으로 해명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말을 아꼈다.


앞서 진 장관은 행안부 대변인실을 통해 “예전부터 거래하던 NH투자증권 지점을 통해 ‘예금이자보다 좋다’는 권유를 받고 투자했으며 환매 중단으로 큰 손실을 봤다”고 해명한 바 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와 별도로 업무 중 숨진 택배노동자의 산재보험 적용 제외 신청서가 대리 작성됐다는 의혹에 대해 “대필 의혹이 사실인지 점검하고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해당 택배업체는 물론 주요 택배업체를 대상으로 산업안전보건 관련 감독과 점검을 지시했다”며 “대필 의혹이 사실인지 여부와 노동자와 무관하게 산재 제외 신청서를 쓰게 했는지를 점검하고 대책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