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오성 형 유상범 의원 "김봉현 지목 A변호사, 현직 지청장"
"누군가 대신 작성했을 가능성" 등 의문 제기
온라인뉴스팀 기자
2020-10-18 10:24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영화배우 유오성의 형으로 유명한 검사장 출신 국회의원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입장문의 신빙성에 의문을 나타냈다.


라임자산운용 환매중단 사태 배후로 알려진 김 전 회장은 "현직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술자리를 베풀었고 수억원을 받은 검사장출신 유력 야당 정치인이 은행로비에 관여했다"고 폭로했다.


   
1조 6000억원대 피해액이 발생한 라임자산운용 사태에서 정관계 로비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지난 4월 26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수원남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오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 전 회장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사건담당 주임검사와 문무일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신상팀장을 지낸 A변호사를 지목했다.


이와 관련해 유 의원은 18일 SNS를 통해 김 전 회장 입장문에 신빙성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서울 남부지검도 입장문에 기재된 검사장 출신 야당 정치인이 국민의힘 현역 의원 2명은 아니라는 점을 언론에 확인해 주었다"라는 말로 자신(창원지검장 출신)과 정점식 의원(대검 공안부장 출신)이 아님을 밝혔다.


또 유 의원은 사건 연결고리로 지목된 A변호사와 관련해 "입장문에서 전관변호사가 문무일 전검찰총장의 인사청문회 당시 신상팀장이라고 기재되어 있는데 당시 신상팀장은 현재 수원지검 관내 지청장으로 재직 중이다"며 변호사가 아닌 현직 검사라고 강조했다.


2017년 문무일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회 준비 신상팀장은 당시 대전지검 Y모 부장으로 지난 9월 검찰 인사 때 수원지검 관내 지청장으로 전보됐다.


유 의원은 이어 "김 회장이 지난 9월 21일 작성한 입장문이 16일 갑자기 언론에 공개됐다"며 "(입장문 작성후) 열린 재판에서 김 회장은 자신이 체포된 직후 전관변호사가 찾아왔느냐에 대한 검사의 질문에 두번이나 '없었다'고 답변했다"며 입장문 내용을 믿기 힘들다고 주장했다.


그는 "공개될 것이 충분히 예상되는 입장문을 쓴 김봉현이 한 달도 안되어 법정에 두 번 출석해 내용과 정 반대되는 증언을 두 차례나 했다"며 김봉현이 쓴 것이 아니라 누군가 대신 작성했을 가능성, 입장문 대로 진술하면 위증죄로 처벌받는게 두려워 한 것, 2가지 경우 중 하나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유 의원은 "범죄자가 작성한 엉성한 입장문 내용 가지고 국회에서 더 이상 볼쌍쓰럽게 의혹제기하며 정쟁하지 말고 특검으로 진실을 가리자"고 덧붙였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