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8개 분야 1천만명에 '소비 쿠폰' 푼다
온라인뉴스팀 기자
2020-10-18 11:28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침체된 내수를 살리기 위해 이달 말부터 정부가 국민 1000만명 이상에게 △외식 △전시 △관광 등 분야의 소비쿠폰을 순차적으로 배포한다. 


다만 국민 간 대면이 늘며 코로나19 취약상황을 연출할 수 있는 만큼 강력한 방역 대책을 수반될 예정이다.


   
롯데월드타워가 송파구 전통시장 2개소를 방문해 방역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기사내용과 무관./사진=롯데물산

18일 기획재정부와 문화체육관광부 등 정부부처에 따르면 이달 말을 기점으로 8대 소비쿠폰 등 내수활성화 대책을 가동하는 방안을 최종 검토 중이다. 이번 대책은 약 1000만명이상이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에 맞춰 재정 당국과 방역 당국이 내수 활성화 대책 재가동 시기를 조율하고 있다"면서 "현재로선 이달 말을 기점으로 8대 소비쿠폰 등 각종 대책을 가동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8대 소비쿠폰은 숙박, 관광, 공연, 영화, 전시, 체육, 외식, 농수산물 등 분야의 쿠폰을 의미한다.


소비 쿠폰은 숙박의 경우 예매·결제 시 3만~4만원을, 전시는 40%를, 공연은 1인당 8000원을 할인해주는 방식이다. 


외식은 2만원 이상 5회 카드 결제 시 다음 외식업소에서 1만원을 환급해준다.숙박과 영화 쿠폰은 코로나19 재확산 이전에 시작, 일정 부분 소화가 된 후 중단됐다. 농수산물 쿠폰은 비대면 소비가 가능해 코로나19 재확산 상황에서도 지속적으로 집행됐다. 


반면 관광, 공연, 전시, 체육, 외식 등 대부분 소비쿠폰은 이달 말부터 처음으로 배포된다.


하지만 소비 촉진을 위한 각종 이벤트나 행사가 코로나19 재확산 계기가 될 수 있는 만큼 정부는 이에 상응하는 방역 대책을 고심 중이다. 


일단 방역 대책을 수반한 채 행사를 진행하되 코로나19가 재확산한다면 언제든 행사를 중단하겠다는 방침이다. 내수 활성화를 위해 방역을 포기했다는 비판이 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