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민주당, 특검 깔아뭉개면 장외투쟁도 고려"…안철수 입당 권유
"국민께 직접 호소하는 방법도 강구 중"
온라인뉴스팀 기자
2020-10-18 16:44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라임·옵티머스 의혹과 관련해 특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장외투쟁에 나설 수 있다고 18일 밝혔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사진=연합뉴스


주 원내대표는 이날 MBN 방송에 출연해 "특검 관철 수단은 국회 의결인데, 저희는 103석밖에 안 되고, 민주당은 저 (과반) 의석을 갖고 깔아뭉개려 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장외투쟁도 고려하고 있다. 원내에서 (특검법 통과에) 최선을 다하겠지만, 안 되면 국민께 직접 호소하는 방법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TF(태스크포스)를 만들어 운용 중인데, 2∼3건 중요 제보가 들어온 게 있다"며 "옵티머스 내부 문건에 부합하는 내용이 많이 나오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와 대선을 앞두고 야권의 '인물난'이 거론되는 데 대해 "인물난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미스터트롯' 방식으로 많은 국민이 참여하고, 재밌게 하고, 단계별로 나눠서 하는 과정을 거쳐 후보를 찾아내면 제일 경쟁력 있는 후보가 나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를 향해 입당을 권유하는 취지로 "역대 대선은 기호 1·2번 대결이지, 3·4번이 된 적이 없지 않나"라며 "그런 현실을 직시한다면 기호 2번은 받을 수 있는 노력을 해야 대권에 가까이 갈 수 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자신이 대권에 도전할지에 대해 "당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게 제일 중요하고, 거기에 우리 선수를 골라 태우면 가장 좋은 것"이라며 "당 지지기반을 튼튼히 하고, 당의 단합을 도모하는 일에 집중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신뢰 회복 차원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국민 사과를 할지 묻자 "대법원 상고심 판결이 머지않아 있을 것으로 본다"며 "법률적으로 정리가 되면 국민들에게 저희 입장을 한번 밝힐 시간이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