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협 "특검 수용 의원직 걸자"…국민의힘 "야바위"
배현진 원내대변인 "억울할수록 특검 필요"
온라인뉴스팀 기자
2020-10-18 17:55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옵티머스 펀드에 1억원을 투자했던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이 18일 특검 수용 조건으로 주호영 원내대표를 겨냥해 각자의 의원직을 걸자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작년 1월 증권사 담당 직원의 권유로 8개월 단기 상품에 가입했던 것뿐"이라며 "문의 전화에 알아보니 작년 투자한 펀드가 옵티머스였다는 사실을 알게 돼 순간 등골이 오싹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미 경위를 밝혔음에도 온갖 억측과 의혹이 난무하고 야당 원내대표가 권력형 게이트 운운하는 것을 보고 실소를 금할 수 없다"며 "주호영 원내대표는 비리 게이트 운운하며 특검을 요구한다. 얼마든지 특검하자"고 강조했다.


다만 "특검이 공수처 출범을 지연시키는 도구로 악용돼선 안 되기 때문에 공수처 추천위원 야당 후보를 추천하고 특검 결과에 대해 서로 의원직을 걸고 책임질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기재위원으로서 공개되지 않은 고급 정보를 활용했거나 권력형 게이트라면 사법적 책임은 물론 의원직부터 내려놓겠다"며 "반대로 단순 투자인 게 확인된다면 주 원내대표도 의원직 사퇴로 책임지겠다고 약속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김 의원의 발언과 관련한 기자들 질문에 "검찰이 제대로 못 하니까 특검을 하자는 게 뭐가 잘못됐나. 거기에 뭐를 걸라는 건가"라며 "김경협이 그런 요구를 할 권한이 있나"라고 반박했다.


이어 배현진 원내대변인 명의로 낸 입장문에서 "정치가 야바위도 아니고, '1억 받고 의원직 걸어' 같은 뚱딴지 발언"이라며 "본인이 의혹의 대상인데, 본인 의원직을 걸고 억울함을 밝혀도 모자랄 판에 다른 의원에게 직을 걸라는 건 궤변"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배 원내대변인은 "게이트 편승자가 아니라 단순 투자였다고 억울함을 토로하는 모양인데, 그렇다면 더욱 특검이 필요한 듯하다. 그러면 억울함도 소명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